뉴스1
제공

등록 : 2018.03.09 15:37
수정 : 2018.03.09 16:11

김정은 "文 대통령 새벽잠 안 설쳐도 돼"

등록 : 2018.03.09 15:37
수정 : 2018.03.09 16:11

지난 5일 특사단과 만찬서 언급 “미사일에 고생많았다”

“실무대화 막히면 이제 文과 직통전화로 간단 해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5일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 등 특사단과 면담하고 있다. 오른쪽에 면담에 배석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앉아 있다. 왼쪽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과 지난 5일 만찬을 하며 "그동안 우리가 미사일을 발사하면 문 대통령이 새벽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 개최하느라 고생많았다"고 언급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같은 김 위원장 발언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 결심했으니 이제 더는 문 대통령 새벽잠 설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특사단에게 "고봉산 호텔에서 묵는다고 들었다. 자기들(북측 고위급 대표단 지칭)은 남쪽에서 대접 잘 받고 돌아와놓고 소홀해서야 되겠느냐"고 웃었다.

그러면서 "백화원 초대소가 공사 중이라 이용하지 못하니 양해 바란다"고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북측에서 국빈이 주로 묵는 백화원 초대소로 숙소를 잡았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웃으면서 "이제는 실무적 대화가 막히고 안하무인격으로 나오면 대통령하고 나하고 직통전화로 이야기하면 간단히 해결된다"고 덧붙였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중국 ‘엉터리 광견병 백신’ 파문… 리커창 “철저히 조사”
여야, 김선수 대법관 후보 ‘정치적 중립성’ 놓고 충돌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