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표향 기자

등록 : 2017.12.11 19:41
수정 : 2017.12.11 20:58

제46대 한국기자협회장에 정규성 현 회장 재선

등록 : 2017.12.11 19:41
수정 : 2017.12.11 20:58

제46대 한국기자협회장에 당선된 정규성 대구일보 부국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제46대 한국기자협회장에 대구일보 정규성(50) 후보가 재선됐다.

한국기자협회는 11일 전체 회원 직선제로 치러진 회장 선거에서 정 후보가 투표 참가자의 43.03%를 득표해 당선됐다고 밝혔다.전체 투표율은 51.61%였다. 신임 회장의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2019년 12월 31일까지 2년이다.

정 당선자는 1992년 언론계에 첫 발을 디딘 이후 대구경북기자협회장(2008~2009년), 한국기자협회 부회장(2012~2015년)을 거쳐 2016년부터 제45대 한국기자협회장을 지냈다. 현재 대구일보 서울지역본부 부국장 대우로 재직 중이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