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1.14 10:37
수정 : 2018.01.14 11:56

가이드에 음란물 보여주고 성추행한 이장, 결국…

등록 : 2018.01.14 10:37
수정 : 2018.01.14 11:56

법원, 강제 추행한 마을 이장 징역형

“범행 부인하며 반성 안 해 처벌 불가피”

게티이미지뱅크

해외 연수 중 여행사 여성 가이드를 강제 추행한 마을 이장이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이지형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마을 이장 A씨에게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판사는 또 A씨에게 사회봉사 16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을 이수토록 하고, 관할 기관에 신상 정보 등록도 명령했다.

A씨는 2016년 9월 18일부터 4박 5일간 청주시 이장단협의회 연수 차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다녀오면서 동행한 여성가이드의 몸을 더듬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A씨는 또 피해 여성가이드에게 음란 동영상을 보여주고, 성적 발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 판사는 “피해자가 직접 경험하지 않고선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구체적으로 진술하고, 정황 증거를 종합해보면 공소 내용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고 봤다. 그러면서 “피고인의 추행 정도가 심각하진 않지만, 여전히 범행을 부인하며 반성하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굿바이 노회찬… 불법 정치자금 의혹에 스러진 ‘진보의 별’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중국 ‘엉터리 광견병 백신’ 파문… 리커창 “철저히 조사”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