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9.29 15:17
수정 : 2017.09.29 15:18

유승민, 대선 143일만에 전대 출마선언, “개혁해야 산다”

등록 : 2017.09.29 15:17
수정 : 2017.09.29 15:18

“한국당, 당명 외엔 아무것도 바뀐 게 없다”

“우리가 세운 뜻으로 당당하게 승부할 것”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1월 13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 출마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29일 "바른정당의 대표가 돼 위기에 처한 당을 살리겠다"며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유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과 당원의 힘으로 개혁 보수의 희망을 지키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로써 유 의원은 지난 5·9 대선 패배 이후 143일 만에 다시 여의도 정치의 전면에 등장하게 됐다.

유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탄생은 그들이 잘해서가 아니라 보수가 잘못했기 때문"이라며 "오만·독선·무능의 길을 가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이기기 위해서는 보수가 새로운 희망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과 당원의 선택으로 대표가 돼 흔들림 없이 가겠다. 개혁보수에 대한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이 순간부터 저 유승민은 개혁보수의 승리를 위해 생명을 걸겠다"고 공언했다.

유 의원은 또 "보수는 '생즉사 사즉생'(生卽死 死卽生)의 각오로 개혁해야 살아날 수 있다"며 "여기서 퇴보하면 우리는 죽지만 전진하면 희망이 있다. 험난한 죽음의 계곡을 반드시 살아서 건너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대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이용해 표를 받고서 이제 와서 뒤늦게 출당 쇼를 한다"며 "눈가림을 혁신의 전부인 양 외치는 한국당이 과연 국민의 떠나간 마음을 잡을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유 의원은 이어 "왜 바른정당을 창당했나"라며 "편안한 새누리당을 뒤로하고 새 길을 가겠다고 나선 것은 낡고 부패한 보수로는 더이상 국민께 믿어달라고 할 수 없어서가 아니었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그런 낡은 보수로 어떻게 지방선거와 총선을 이기고, 다음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해내겠나"라고 역설했다.

유 의원은 "당명을 바꾼 것 말고는 아무것도 바뀐 게 없는 한국당과 왜, 무슨 대의명분으로 합칠 수 있단 말인가"라며 "편하게 죽는 길로 가지 말고, 우리가 세운 뜻으로 당당하게 승부하자"고 촉구했다. 유 의원은 또 "당장 눈앞에 보이는 숫자와 세력에 안주하지 않겠다"며 "정치인들끼리 하는 표 계산, 그때그때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바꿔 타면서 내세우는 변명, 국민은 다 꿰뚫고 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대표가 되면 내년 지방선거에서 첫 승부를 걸겠다"며 "3년 뒤 총선에서 진정한 보수가 국회에서 확실하게 자리를 잡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바른정당 전당대회는 11월 13일 치러지며, 전당대회 출마 선언은 하태경 최고위원에 이어 두 번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