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8.02.09 17:29
수정 : 2018.02.09 17:31

산림청 설 명절 임도 한시 개방

10~25일... 결빙 위험구간은 제외

등록 : 2018.02.09 17:29
수정 : 2018.02.09 17:31

산림청이 설 명절을 맞아 성묘객들의 편의를 위해 10~25일 임도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 산림청 제공

산림청은 설 명절을 앞두고 성묘객들의 편의를 위해 임도 2만1,064㎞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고 9일 밝혔다.

개방기간은 설 연휴 전ㆍ후인 10일부터 25일까지이며, 지역실정에 맞게 기관별로 개방기간을 조정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개방구간은 차량 통행이 용이하고 안전사고 위험이 없는 곳에 한하며. 눈이 쌓였거나 결빙구간 등 안전 위험이 높은 곳과 산림보호구역은 개방이 제한된다.

개방 구간 주변 나무를 베거나 임산물, 희귀식물을 채취하는 등 불법으로 산림을 훼손할 경우에는 처벌을 받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개방 임도의 일부 그늘진 곳은 결빙 위험이 있어 통행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며 “날씨가 건조해 산불 발생 우려가 있어 성묘시 준비한 제수용품 상자와 비닐 등은 반드시 수거해 안전하게 처리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통일부 '北, 평창 폐막식에 김영철 단장으로 고위급대표단 파견'
‘국정농단 방조’ 우병우 전 수석, 1심서 징역 2년6월
사과는 네덜란드처럼… 선수단장부터 간판스타까지 고개 숙여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범죄 혐의 있다”
한국당, “어설픈 감성팔이 민족정책 우려” 바른미래당, “10개월 외교 철저히 실패”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