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6.12.15 10:56
수정 : 2016.12.16 16:33

[바로잡습니다]

등록 : 2016.12.15 10:56
수정 : 2016.12.16 16:33

한국일보는 10월 29일자 ‘유진룡 축출 후 문체부 장악, 인사ㆍ사업ㆍ예산 전횡’ 기사와 11월 3일자 ‘정부 상징 디자인에도 최순실 입김? 발표 19일 앞두고 급수정’ 기사에서 장동련 홍익대 교수를 차은택씨의 은사라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확인 결과 장 교수는 차씨의 홍익대 영상대학원 재학(2011~2013년) 동안 영상대학원 강의 및 연계 강의를 진행한 적이 없어 차씨의 은사가 아님이 확인됐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물림 된 군림 본능, 재벌가 갑질 부른다
[겨를] 요즘은 ‘이민형 탈북’인데 난민처럼 대해 힘들어요
“해리스 사령관, 주 호주대사에서 주한 대사로 변경 지명”
드루킹, 정파 안 가리는 ‘정치 낭인’ 행각 왜?
골수검사 받다 숨진 아들 “엄마는 숨 쉬는 것조차 미칠 지경”
사장님이 명세서 숨기는데 최저임금 어떻게 따지나요
계정당 댓글 수 제한하는 네이버, 5월 정렬 순서도 변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