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2.07 21:31

'골고루 터진' DB, 전자랜드 꺾고 다시 공동 선두로

등록 : 2017.12.07 21:31

DB 디온테 버튼/사진=KBL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누가 들어가도 터진다. 원주 DB가 인천 전자랜드를 꺾고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DB는 7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전자랜드와의 홈경기에서 82-75로 이겼다.

2연승을 달린 DB는 올 시즌 전자랜드와의 세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천적'의 힘을 과시하면서 이틀 만에 공동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골고루 터진 DB가 승리를 가져갔다. DB는 이날 경기에 출전한 12명 중 11명이 득점을 기록하는 등 다양한 공격 루트를 자랑했다. 그 중 디온테 버튼은 23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로드 벤슨은 16득점 11리바운드를 거뒀다. 두경민은 10득점 6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DB는 3쿼터 중반까지만 해도 51-50으로 근소한 리드를 가져갔다. 접전에서 DB의 저력이 발휘됐다. 순식간에 12점을 쌓아 올렸다. DB는 서민수의 3점포, 두경민과 벤슨의 연속 득점, 버튼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켰다. 이어 벤슨의 득점까지 터지면서 63-50까지 차이를 벌렸다.

3쿼터를 65-56으로 마친 DB는 4쿼터 초반 윤호영의 득점으로 67-56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자랜드도 거센 추격을 벌였다. 전자랜드는 브라운의 연속 6득점으로 66-67로 1점 차까지 따라 붙었고, 경기 종료 3분32초를 남겨두고는 정영삼의 3점포로 71-72로 추격했다. 하지만 브라운이 터지지 않으면 전자랜드는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했다.

DB는 경기 종료 2분45초 전 김태홍의 레이업으로 74-71로 달아났고, 버튼의 득점으로 76-71을 만들었다. 여기에 김주성이 덩크슛이 터지면서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갔다.

한편, 창원실내체육관에서는 안양 KGC인삼공사가 연장 접전 끝에 창원 LG를 94-93으로 이겼다. KGC인삼공사는 연장 종료 17초 전 오세근의 득점으로 92-93으로 추격했다. LG는 정창영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실패하면서 달아날 찬스를 놓쳤고,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KGC인삼공사에 다시 기회가 왔다. KGC인삼공사는 경기 종료 3초 전 데이비드 사이먼의 역전 득점이 터지면서 94-93으로 경기를 끝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기획] 한류가 살아난다… K팝 지역으로 본 2017 한류 시장

푸틴 대통령, IOC 징계에 반발 '올림픽 지시 내린 적 없어'

100달러 신종 슈퍼노트 첫 발견, 알고보니 10년 전 제작 이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동병상련 마음... 한중 새시대 기대”
검찰, 전병헌 영장 또 기각에 “그 동안 본 적 없는 사유”
지진피해 포항 2층 건물 옥상 난간 ‘와르르’… 인부 1명 숨져
“1달새 민원 5600건”… 임산부 배려석이 ‘싸움터’ 된 까닭은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정려원 '두렵지 않다고 카메라에 주문 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