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7.03.09 17:12
수정 : 2017.03.09 17:31

[굿모닝월드] 스틱보다 코가 편해

등록 : 2017.03.09 17:12
수정 : 2017.03.09 17:31

9일 태국 방콕의 리버사이드 리조트에서 열린 연례 국왕컵 코끼리 폴로 대회에서 선수들이 볼을 다투고 있다. AP 연합뉴스

원래 폴로는 말을 타고 달리며 당구볼과 같은 폴로볼을 스틱으로 골문에 집어 넣는 하키경기의 일종이다.

태국 방콕에서 매년 열리는 코끼리 폴로는 말 대신에 코끼리가 등장한다. 4명 1팀의 경기 방식은 같지만 선수 외에 조련사도 그라운드에 선다.말처럼 힘차게 질주하는 모습은 볼 수 없지만 느린 걸음으로 볼을 다투는 모습도 꽤 흥미진진하다.

자선행사인 이번 대회를 통해 모은 기금은 태국 코끼리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사용된다.

홍인기 멀티미디어부 차장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20억짜리 1주택 종부세 고작 19만원, 차등과세 해야하나
슈틸리케 '장현수, 유럽에서 뛸 수 있는 잠재력 갖춰'
“산업화 기여” “민주화 후퇴” 굴곡진 현대사 중심에 섰던 풍운아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