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혜영 기자

등록 : 2017.06.03 04:40

노인 4명중 1명 “자식에 집 안 물려줄 것”… 8년 새 2배 증가

[아낌 없이 쓰고 가는 '쓰죽회']

등록 : 2017.06.03 04:40

성인 80% “노후 불안하다”

23% “월 150만~199만원 필요”

한국 성인 10명 중 8명은 노후 생활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으며, 주택을 보유한 만 60~84세 노년가구 4명 중 1명은 '보유한 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할 의향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유산을 물려주기보다 내 노년을 위해 쓰겠다는 인식의 변화에는 길어지는 수명과 이른 정년 등으로 인해 자녀들의 부양 부담이 갈수록 커지는 현실이 작용하고 있다.

우리나라 성인의 80.3%는 젊은 시절부터 노후에 대한 불안감을 갖고 있으며, 노년층 가운데 보유주택을 자녀에게 물려주지 않겠다는 이는 8년 사이 2배나 증가했다.

마크로밀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올 1월 전국 19~59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노후 생활에 대한 불안을 느낀 경험’을 묻자 응답자의 29%가 매우, 50.9%가 간간이 불안함을 느낀다’고 답해, 총 80.3%에 달했다. ‘전혀 불안함이 없다’는 답변은 19.7%뿐이었다.

노후에 필요한 것으로 예상되는 월평균 생활비는 ‘150만~199만원’이라고 답한 이들이 22.7%로 가장 많았고, 100만~149만원(21.4%), 200만~249만원(20.9%), 250만~299만원(12.1%)이 뒤를 이었다. 이를 위해 몇 세까지 돈을 벌어야 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65~69세’(35.2%)라는 답이 많았지만, 실제 돈을 벌 수 있는 최대 예상나이는 ‘60~64세’(27.9%)를 가장 많이 꼽아 괴리를 드러냈다.

노후에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역시 돈(74%)과 건강(68%)이 첫손 꼽혔다(복수응답). 배우자(35.8%), 가족(26.7%), 친구(12.1%) 등 사회적 지지를 해줄 인간관계가 3,5,8번째에 올랐고, 집(29.9%), 일(19.7%), 여가(15.4%) 등이 10위 안에 포함됐다. 노후에 써야 할 지출로는 의료비(72.9%)가 가장 많이 꼽혔고, 주ㆍ부식비(39.1%), 각종 세금(28.8%), 공과금(24.3), 집세(20.9%) 등이 2~4번째로 올랐다.

노후를 위해 준비하는 대비책은 ‘예금, 적금 등’이 60.1%, 국민연금 등 공적 연금이 43.9%로 의존도가 높았지만, 정작 ‘국민연금으로 노후를 충분히 대비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8.5%에 불과했다.

다른 노후 대비책이 충분하지 않은 만큼, 노년층 중 보유하고 있는 주택을 상속하지 않겠다는 ‘비상속 의향자’도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이 지난해 6~8월 주택을 소유한 55~84세 노인 3,000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하지 않겠다’는 답이 55~59세의 경우 39.1%, 60~84세의 경우 25.2%에 달했다. 주택연금을 이용할 의향이 있는 이들에게 이유를 묻자 ‘자녀들에게 생활비 도움을 받고 싶지 않아서’(89.8%)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노후생활에 필요한 돈을 준비할 다른 방법이 없어서’(69.1%), ‘조금 더 풍족한 삶을 누리려고’(62%) 등이 또 다른 이유로 꼽혔다. 이밖에 현재 보유 자산이 노후 생활에 부족하다고 느끼는 이들은 41.7%에 달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많은 노년층이 은퇴 후 생활자금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면서도 은퇴준비를 위한 교육은 엄두에 두지 않는 상황”이라며 “시민을 대상으로 한 무료 금융교육 등에 관심을 갖고 노후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