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7.11.16 10:53
수정 : 2017.11.16 11:02

수능 응시 군 장병 휴가 더 준다

국방부, 연기 기간 공가 처리키로

등록 : 2017.11.16 10:53
수정 : 2017.11.16 11:02

정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를 발표한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포항고등학교에서 학교 관계자가 빈 시험실을 정리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국방부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 목적으로 휴가 나간 군 장병들에게 휴가를 더 주기로 했다. 15일 경북 포항 지진으로 수능이 1주일 연기된 데 따른 조치다. 국방부는 장병들의 수능 응시 여건을 보장해주기 위해 수능 응시 목적으로 출타한 장병들의 휴가를 ‘공가’로 변경해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예비소집일, 수능 시험일, 출발ㆍ복귀일 등을 고려해 공가 처리는 최대 4일간 가능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원래 군 장병이 수능을 치르려면 청원 휴가나 정기 휴가를 써야 한다. 그러나 이번 조치로 장병이 수능 연기에 따라 더 쓴 휴가 기간이 공가로 처리돼 기존 휴가는 그대로 다시 사용할 수 있다는 게 국방부 설명이다.

이와 함께 정기 휴가 등 장기 출타한 장병 등은 연기된 수능 일정을 감안해 휴가 기간 추가 연장 등 여건을 보장하도록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은 수능 응시 장병들이 천재지변으로 개인적 피해가 없도록 적극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