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은경 기자

등록 : 2018.04.25 17:00
수정 : 2018.04.25 20:58

자연도 주민도 살리는 생태관광

등록 : 2018.04.25 17:00
수정 : 2018.04.25 20:58

#

제주 동백동산습지ㆍ인제 용늪 등

환경부 26곳 지정, 개발 광풍 차단

제주 조천읍 선흘1리 동백동산을 찾은 어린이들이 마을주민들이 준비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동백동산에는 동백나무를 비롯해 종가시나무와 참가시나무가 울창합니다. 개발로 황폐해진 다른 제주 관광지와는 달라요.

선흘리의 역사 이야기도 함께 들을 수 있지요. 이곳을 찾는 이들이 마음의 안식을 얻고 가길 바랄 뿐입니다.”

제주도 중산간 지역인 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에서 태어나 한 번도 이곳을 떠나지 않은 고병문(77)씨는 ‘삼촌 해설사’로 활동하며 곶자왈(용암숲지대) ‘동백동산’의 아름다움과 제주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선흘리 일대가 지금껏 제주 개발 광풍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데에는 지난 2011년 동백동산 가운데 ‘먼물깍’ 연못을 포함한 0.59㎢가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영향이 컸다. 람사르 습지는 습지보호와 지속 가능한 이용에 관한 국제조약인 람사르협약에 따라 지정된다.

하지만 이곳이 생태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었던 건 단지 람사르 습지 지정 때문만은 아니다.

환경부는 지난 2013년 동백동산을 포함해 용암동굴 벵뒤굴, 4ㆍ3항쟁 유적지인 4ㆍ3성터 등 선흘리 일대를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했고, 이를 계기로 주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생겨났다. 이는 숲을 가꾸고 보살피면서 환경보전을 위한 주민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실제 김씨처럼 이곳 주민들은 관광객들을 위한 프로그램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무분별한 관광지 개발은 자연 파괴와 주민들의 사생활침해 등의 문제를 야기해 왔다. 하지만 이제는 환경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지역주민들의 수익도 높이는 ‘생태관광’이 주목을 받고 있다. 생태관광은 호주나 뉴질랜드, 일본 등에서 이미 활성화되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해외여행을 떠나는 내국인들이 ‘생태관광지’를 찾는 경우도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국내 생태관광을 활성화하면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의 발길도 잡고, 국내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만족도도 높일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나오는 이유다.

제주 조천읍 선흘1리 일대는 자연을 보전하면서 마을주민들이 참여하는 프로그램까지 이용하는 생태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 환경부 제공

#

지역주민 해설사 등 적극 참여

4년 만에 관광소득 79%↑ 성과

해외여행 대체 효과도 나타나

실제 국내에서도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조금씩 성과를 내고 있다. 환경부는 2013년부터 지금까지 26곳의 생태관광지역을 지정해 육성하고 있다.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면 환경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주민협의체 구성, 생태관광자원 조사, 프로그램 개발 등을 위해 보조금을 지원하고 홍보에 힘쓴다. 25일 환경부에 따르면 제주시 동백동산습지와 전남 신안군 영산도, 강원도 인제군 생태마을(용늪), 전북 고창군 고인돌ㆍ운곡습지 등 4곳의 경우 2013년과 비교해 지역 관광소득은 79%, 방문객 수는 112%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올해는 강원 철원 비무장지대(DMZ) 철새도래지, 전북 정읍 월영습지와 솔티숲, 경북 영양 밤하늘ㆍ반딧불이공원, 경남 김해 화포천 습지 일원, 경북 밀양 사자평습지와 재약산, 제주 한경면 저지리 저지곶자왈과 오름 등 6곳을 생태관광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제주 조천읍 선흘1리에 위치한 습지인 동백동산. 환경부 제공

하지만 이제 첫걸음일 뿐. 이들 지역이 세계적 생태관광지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프로그램 다양화 등 보완해야 할 것들이 많이 있다. 김현 단국대 녹지조경학과 교수는 “국내 생태관광의 경우 환경ㆍ교육적 측면이 강조되다 보니 흥미를 끌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지역의 정서를 전달해 잔잔한 감동을 줌으로써 관광객들을 만족시키고 있는 일본의 생태관광 모델을 참고할 만하다”고 말했다. 김성일 서울대 공원휴양학 교수(한국생태관광협회장)도 “호주와 같이 여행상품, 여행지, 숙박업소 등에 인증을 주는 생태관광인증제도를 도입해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면 관광객들의 신뢰도 높이면서 지역주민들의 소득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