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6.07.29 16:54
수정 : 2016.07.29 19:19

현대아산의 변신… 탄산수 사업 진출

등록 : 2016.07.29 16:54
수정 : 2016.07.29 19:19

현대아산이 다음달 출시할 크리스탈 가이저 탄산수. 현대아산 제공

금강산 관광 등 남북경협 사업을 이끌던 현대아산이 탄산수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아산은 29일 미국 생수 제조 업체 크리스탈 가이저와 국내 공급 계약을 맺고 다음달부터 크리스탈 가이저 탄산수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아산은 1999년 시작한 금강산 관광 사업이 2008년 중단됐고, 사업총괄을 담당했던 개성공단마저 지난 2월 폐쇄되면서 신사업 개발을 모색하던 중이었다.

크리스탈 가이저는 미국 내 탄탄한 인지도를 토대로 일본 생수 시장에서도 선두를 다툴 정도로 인기가 있는 브랜드다. 이번에 출시하는 탄산수는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자연수를 사용해 미국 내 주요 탄산수 맛 평가대회에서 수 차례 수상할 정도로 품질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아산은 11번가 등 온라인 시장을 시작으로 유통망을 넓혀갈 계획이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