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7.09.21 15:30

고인 된 의사 모교에 장학금

등록 : 2017.09.21 15:30

순천향대 출신 정호석 의사 유가족, 1억3,000만원 기부

고 정호석씨 유가족이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왼쪽부터 고인의 누나 정명희씨, 서교일 총장, 아버지 정창재씨, 부인 최재영씨). 순천향대 제공

폐렴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40대 의사 유가족이 고인의 모교에 장학금 1억3,000만원을 기부했다. 인천시 계양구 박촌메디스의원장이었던 고 정호석(41)씨 가족은 지난 7일 정씨 모교인 순천향대를 찾아 서교일 총장에게 1억원을 전달했다.

이어 가족은 지난 11일 학교에 3,000만원을 추가 기부했다.

기부금 전달식에서 고인의 부친 정창재(77)씨는 “학창시절 친구들이 등록금으로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고 항상 안타까워했던 아들의 모습이 생각났다”며 “아들 입원기간 동료의사들이 ‘일어나라 일어나라’하면서 많은 응원과 격려, 헌신적인 노력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씨는 또 “학창시절부터 모교와 선후배 사랑이 깊었던 아들의 뜻을 기리기 위해 아들의 후배들에게 쓰일 장학금을 기부하는 것이 평소 아들이 갖고 있던 모교사랑을 더욱 깊게 해줄 것으로 생각해 기부를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순천향대는 기부자에 대한 숭고한 예우와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기숙사인‘향설생활관’ 1관 112호실을 ‘정호석 음악실’로 명명했다.

이 방은 심폐소생연습과 교내 동아리의 음악, 댄스연습실로 사용하는 방으로 평소 음악을 좋아했던 고인의 취미를 반영했다.

의학과 95학번인 고인은 폐렴 증세 악화로 순천향대학부속 부천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던 중 지난 4월 13일 숨졌다.

서교일 총장은 “가족을 일찍 떠나 보낸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학 후배들을 위해 뜻 깊은 나눔을 보여주신 유가족에게 진심 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우수인재 양성에 힘쓰는 순천향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례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