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철
객원기자

등록 : 2017.01.30 20:00

신진서 “알파고와는 두 점 치수”

[박영철의 관전 노트] 2016 이민배 세계신예최강전 결승전

등록 : 2017.01.30 20:00

흑 미위팅 9단

백 신진서 6단

큰기보

참고1도

참고2도

<장면 11> 중앙이 백의 세력권으로 변하고 있다. 지금 시점에서 흑이 단순히 자기 집만 지어서 확실히 이길 수 있다고 자신할 정도의 실력을 지닌 사람은 하나도 없을 것 같다. 혹시나 최근 세계 정상급 고수들에게 60연승을 거둔 ‘더욱 강해진’ 알파고라면 그런 정확한 계산이 가능할 지도 모르겠다. 신진서는 바로 이 바둑을 둔 날 밤에 알파고와 인터넷에서 만났다. 낮 경기의 후유증 탓에 평소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졌지만 알파고와의 실력 차이를 솔직히 인정했다. “정선으로도 이기지 못하겠고, 두 점이라면 서로 이기고 지고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미위팅이 흑1로 파고들었다. 백 모양의 허점을 정확히 짚었다. <참고1도> 2에 이으면 3으로 찌른다. 흑돌이 살아가면 상변 백 석 점이 잡히니까 4, 6으로 지켜야 하는데 7로 붙이면 중앙 백 모양이 볼품없이 줄어든다. 백2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지금 장면에서 한 발 뒤로 물러서는 순간 바로 진다는 정도의 계산은 비단 알파고가 아니라도 충분히 할 수 있다.

흑이 3으로 밀고 나갔다. <참고2도> 1이면 2로 끊겠다는 속셈이다. 3부터 11까지 백이 흑돌 몇 개를 잡았지만 흑은 중앙에 벽을 쌓았고 선수까지 잡았으니 여전히 우세가 확실하다. 신진서가 이판사판으로 ‘흑 대마 잡기’에 ‘올인’했다. 미위팅이 5~9로 백 두 점을 잡았지만 흑 대마는 아직 나머지 한 집이 없다. 백의 포위망에 약점만 없다면 흑 대마의 운명은 이곳에서 멈춘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김정일 분장에 억대 비용,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반려견ㆍ키높이 구두까지 완벽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