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환구 기자

등록 : 2018.05.17 14:48
수정 : 2018.05.17 15:42

‘주식먹튀’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 2심도 실형

등록 : 2018.05.17 14:48
수정 : 2018.05.17 15:42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팔아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현 유수홀딩스 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손해를 피하기 위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은영 유수홀딩스 회장(전 한진해운 회장)이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5부(부장 김형두)는 17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 회장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 또 벌금 12억원, 추징금 5억원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한진해운 구조조정이 임박했음을 추론할 수 있는 정보를 안 직후에 다른 일반투자자들이 눈치채지 못하게 14차례에 걸쳐 자신과 자녀 명의 주식 전량을 처분한 행위는 기업과 주식시장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심각하게 훼손한 중대 범죄에 해당되는 만큼 집행유예 선고는 부적절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양형기준에 따르면 징역 3년에서 6년 사이에서 형을 정해야 하는데, 피고인이 재판과정에서 총 125억원 가량을 기부 혹은 증여한 점 등을 고려해 1년6개월로 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 전 회장은 한진해운이 자율협약 신청을 발표하기 전 미공개 정보를 미리 파악해 지난해 4월 두 딸과 함께 보유하던 한진해운 주식을 모두 팔아 약 10억원의 손실을 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최 전 회장은 삼일회계법인 측으로부터 정보를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은행은 한진해운 주채권은행이고 삼일회계법인은 산업은행의 실사기관이었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