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7.11.19 14:13
수정 : 2017.11.19 14:14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채용비리 점검

등록 : 2017.11.19 14:13
수정 : 2017.11.19 14:14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기도는 다음 달 말까지 산하 28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채용비리 특별점검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대상기관은 경기도시공사 등 지방공사 3곳, 경기도의료원 등 출자ㆍ출연기관 18곳, 경기도자원봉사센터 등 공직 유관단체 7곳이다.

도는 9개 반 42명의 자체점검반을 편성, 2013년 1월부터 최근까지 기관장 등 임직원의 채용청탁과 부당지시, 인사부서의 채용업무 부적정 처리, 채용계획 수립ㆍ공고ㆍ시험 등 채용 전 과정 운영실태 등을 집중적으로 살핀다. 비리를 적발하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 해당 기관이 규정상 할 수 있는 가장 강한 징계로 엄중히 처벌하도록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또 감사관을 본부장으로 한 ‘지방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대책본부’를 구성, 이번 점검결과를 토대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공공기관 채용비리 신고센터’도 설치해 채용비리에 대한 상시 감독체계를 유지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공기관 전수조사를 통해 채용비리를 철저하게 규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