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3.08 14:58

'눈물' 손흥민, 토트넘 패배에도 한 단계 더 성장했다

등록 : 2018.03.08 14:58

토트넘 손흥민/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활약중인 손흥민(26)이 ‘꿈의 무대’에서 골을 넣고도 끝내 눈물을 흘렸다.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탈리아의 강호 유벤투스와 2017-2018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 리그(UCL) 16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반 39분 팀의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며 1-2로 끝내 역전패를 당했고 1차전 합계 3-4로 뒤져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달 이탈리아 원정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던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1-1로만 비겼어도 8강 진출이 가능했지만 큰 무대 경험이 풍부한 유벤투스는 역시 노련했다. 유벤투스는 후반 19분 동점골에 이어 22분 역전골까지 성공시키며 적지에서 토트넘에 비수를 꽂았다. 리드를 지켜내지 못한 손흥민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아쉬움의 눈물을 삼켰다. 무려 7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이뤄낸 토트넘의 도전도 손흥민의 눈물과 함께 막을 내렸다.

패배 속에서도 손흥민의 활약은 빛났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자신이 좋아하는 왼쪽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공격 시작을 알렸고 경기 내내 위협적인 슈팅으로 베테랑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40ㆍ이탈리아)을 괴롭혔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 닷컴은 유일하게 득점을 올린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 평점인 7.5를 줬다. 골잡이 해리 케인(25ㆍ잉글랜드)도 이날 침묵하며 손흥민 보다 낮은 7.4점을 받았다. 영국 매체 데일리 미러도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8점)을 주며 “이날 손흥민이 토트넘의 MVP였다. 손흥민은 득점을 할 자격이 있었다”고 치켜세웠다. 손흥민은 경기 후 “선제골까지 넣으며 최상의 출발이었지만 뒤이어 나온 2골이 결과를 바꿔버렸다. 결과가 완벽하지 못해 슬프고 아프지만 그래도 우리 팀이 자랑스럽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올 시즌 16번째 골을 작성했고 지난 1일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16강 로치데일전 득점과 4일 허더즈필드와의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멀티골(2골)에 이어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금의 페이스라면 자신의 한 시즌 최다득점인 2016~2017시즌 21골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다. 또한 이 골로 동갑내기 라이벌 에릭 라멜라(26ㆍ아르헨티나)와의 최근 주전 경쟁에서도 단연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임효준 선수 대상ㆍ위성우 지도자상, 스포노믹스 시상식 성황리에 마쳐

[E-핫스팟] 전현무 '한혜진, 머리부터 발끝까지 참견'

“2금융권 임원 중 여성은 4.3%…등기임원 0명”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