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1.30 21:15
수정 : 2017.11.30 21:17

‘펠리페+전광인’ 한전, OK저축 꺾고 4연패 뒤 2연승

등록 : 2017.11.30 21:15
수정 : 2017.11.30 21:17

한국전력 전광인(왼쪽)이 30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OK저축은행과 경기에서 득점한 뒤 펠리페(오른쪽)와 기뻐하고 있다. 두 선수가 37점을 합작해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펠리페 알톤 반데로(29)와 전광인(26)의 맹활약을 앞세워 OK저축은행을 꺾고 4연패 뒤 2연승을 달렸다.

한국전력은 30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홈 경기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21 27-25)으로 눌렀다.

한국전력이 3-0 승리를 거둔 것은 지난달 26일 현대캐피탈전 이후 9경기 만이다.

한국전력 순위는 5위로 경기 전과 변함이 없지만 승점을 17로 올리면서 4위 KB손해보험과 동점을 만들었다. 승수에서 1승만 밀린다. 반면 2연패에 빠진 OK저축은행은 6위에서 최하위 7위로 떨어졌다. 6위가 된 우리카드와 승점(12점), 승수(4승8패)는 같지만 세트득실률에서 밀렸다.

한국전력은 펠리페가 21득점을 폭발했고 전광인은 86.66%에 이르는 공격성공률로 16득점을 책임졌다.

OK저축은행은 벨기에 출신 브람 반 덴 드라이스(28)가 홀로 24득점을 올리며 분투했지만, 팀 범실이 22개 쏟아져 자멸했다.

펠리페는 1세트에서만 9득점을 올리며 기선제압의 선봉에 섰다. 19-19까지 팽팽했으나, 펠리페와 전광인이 점수를 벌렸다. 2세트는 전광인의 독무대였다. 18-18에서 2연속 득점에 이어 상대 공격을 가로막기까지 하며 순식간에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 퀵오픈과 서브에이스까지 5연속 공격에 성공해 2세트 승리를 이끌었다.

3세트는 OK저축은행이 반격하는 듯했다.

OK저축은행은 20점에 선착(18-20)하며 앞서갔다. 하지만 OK저축은행이 범실을 남발하는 사이 한국전력이 22-22로 따라잡았다. 한국전력은 매치포인트(24-23)를 잡았지만, 펠리페의 서브 범실로 듀스에 들어갔다. 펠리페는 25-25에서 2연속 후위 공격으로 득점하며 실수를 만회하고, 승리를 확정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뉴스분석]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