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09 19:10
수정 : 2018.01.09 19:49

北, 단절 23개월만에 서해 軍통신선 오늘 복원

등록 : 2018.01.09 19:10
수정 : 2018.01.09 19:49

"내일 오전 8시부터 정상 가동"…평창올림픽 '육로 방남' 사전조치 관측도

북측은 9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서해 군 통신선을 오늘 복원했다고 우리 측에 설명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밝혔다. 사진은 2017년 7월 17일 시험통화를 하고 있는 서해지구 구 통신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이 9일 2년 가까이 끊겨있던 서해 군 통신선을 복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이 오늘 남북 고위급회담 오전 회의에서 서해 군 통신선을 오늘 복원했다고 우리 측에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에 우리 측은 서해지구 군 통신 선로 확인 결과 오후 2시경 서해지구 군 통신 연결을 확인했다"면서 "현재 남북 군사당국간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한 통화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측은 이에 따라 내일 오전 8시부터 군 통신 관련 유선 통신을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서해 군 통신선은 북한이 2016년 2월 우리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에 대응해 끊은 것으로, 1년 11개월 만에 완전 복구되는 것이다.

북한은 서해 군통신선을 끊은지 3개월여 뒤인 2016년 5월 21일 오후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이용해 우리 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남북 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을 열자고 제의하기도 했지만, 우리 측이 이틀뒤 답신을 보내 남북간 대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최우선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고 비핵화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자 다시 군통신선을 닫았다.

이때 서해지구 통신선은 잠시 가동됐지만, 정상적인 복원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 국방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북한이 이번에 서해 군 통신선을 복원한 것은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대표단의 육로 방남을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남북 간에 인원이 육로로 오가기 위해선 군 통신선을 이용한 군의 통행 협조가 필요하다.

통일부 당국자는 동해 군 통신선 복원에 대해선 "기술적으로 남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동해 군 통신선은 2013년 화재로 소실된 후 복구가 이뤄지지 않았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남북정상회담 Live] 靑 “현재 남북 공동선언문 작성 中, 리설주는 오후 6시 15분쯤 도착”
리설주 깜짝 등장….남북퍼스트레이디 역사상 첫 만남
[포토뒷담화] 남북 정상만남 지켜보는 여야 4당 모습
김정은 왕비서이자 실세, 김여정 전방위 활약
의전서열 제치고 수행원 맨 앞줄에 선 임종석 비서실장
김정은 ‘평양냉면’ 발언에 “역시 배달의 민족”
권성동 뜻대로… 남북정상회담날 ‘비공개 조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