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형준 기자

등록 : 2017.04.21 16:32
수정 : 2017.08.04 09:57

朴, 삼성동 집 팔고 내곡동 주택 매입

등록 : 2017.04.21 16:32
수정 : 2017.08.04 09:57

35억 이상 차익… 소송비용 마련 관측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새로 구입한 서울 서초구 내곡동 주택. 김형준 기자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팔고, 서초구 내곡동 주택을 매입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대법원 인터넷등기소 자료를 확인한 결과, 박 전 대통령 명의의 삼성동 42-6번지에 대한 소유권 이전 등기가 20일 접수돼 이날 모든 이전절차가 완료됐다.

같은 날 박 전 대통령이 새 자택으로 쓸 예정인 내곡동 200-1번지 주택의 매입 절차도 끝났다.

내곡동 자택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초 거주하려던 주택과 400m 떨어져 있다. 내곡동 주택은 지상2층, 지하1층으로 삼성동 집과 같다. 주택 규모는 406㎡(122.8평)로 484.8㎡(146.6평)였던 삼성동 자택보다 작아졌지만, 2008년 건축돼 거주환경 면에선 1982년 지어진 삼성동 자택보다 쾌적하다. 박 전 대통령은 구입 과정에 133.48㎡(40평)던 2층을 160.1㎡(48평)로 증축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집을 대형쇼핑몰인 마리오아울렛의 홍성열(63) 회장에게 67억5,000만원에 팔았다. 홍 회장은 2015년엔 전두환 전 대통령 아들 재국씨 소유였던 ‘허브빌리지’를 118억원에 매입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동 주민들의 불편을 이유로 이사하게 됐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재판 비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란 관측도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내곡동 집을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신소미(42)씨 모친 이승진씨로부터 28억원에 샀다. 거래 과정에서 든 취득세와 중개수수료 등을 빼더라도 35억원 이상 차익을 남긴 셈이다.

삼성동 자택 인근 주민들은 갑작스런 매각 소식에 안쓰러워하면서도 홀가분하다는 반응이다. 세탁소를 운영중인 이모씨는 “좋은 모습으로 이사하는 게 아니라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매각한 것으로 확인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주택 주변이 한산하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고창 오리농가 AI 확진… 올림픽 앞두고 ‘비상’
단원고 고창석 교사 조의금 기부
“대기하다 날 저물어…” 도 넘은 면접 갑질
‘선동열호’, 결승서 다시 만난 일본에 완패…초대 대회 준우승
[단독] “한 번뿐인 우리 아기 돌 사진 어떡하나” 성장앨범 ‘먹튀’ 100여명 피해
북한, 중국 특사 오건 말건 대미 비난 ‘마이웨이’
암암리 먹는 낙태약… “자판기 허용 안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