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희 기자

등록 : 2017.02.17 07:56
수정 : 2017.02.17 07:56

이재용, 20시간만 구속 결정… 고개 숙인 삼성맨들

등록 : 2017.02.17 07:56
수정 : 2017.02.17 07:56

박상진 사장 홀로 귀가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소식이 전해진 17일 새벽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이 부회장을 기다리던 삼성그룹 직원들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영장이 17일 새벽 발부되자 서울구치소 앞에서 뜬눈으로 밤을 새운 삼성그룹 관계자들은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 부회장의 영장 발부는 전날 오전 9시 30분께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에 앞서 서울 강남구 특별검사팀 사무실을 찾은 지 약 20시간 만에 결정됐다.

삼성그룹 관계자 10여명은 전날 오후 8시께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이동한 이 부회장을 구치소 정문 앞에서 밤새 기다렸지만, 결국 이 부회장을 맞이하지는 못했다.

밤새 기온이 떨어지고 비가 내려 삼성 관계자들은 구치소 앞 출소자가족대기실과 주차된 차 안에 들어가 영장 기각 등의 '희소식'을 고대했다. 일부 관계자는 기자들과 사담을 나누며 미소를 짓기도 했지만 긴장한 모습은 역력했다.

오전 5시 35분께 이 부회장의 영장 발부 소식이 전해지자 삼성 관계자들은 주차장에 삼삼오오 모여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를 나눴다. 침통한 분위기 속 조용히 이야기를 나누던 관계자들은 현재 심경을 묻는 말에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말을 아꼈다. 일부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영장이 발부되고 20여분 뒤 철수했고, 일부만 남아 이날 이 부회장과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영장이 기각된 박상진 대외담당 사장을 기다렸다. 구치소 앞에는 박 사장의 모습을 담으려는 취재진 50여명이 몰려 장사진을 이뤘다.

박 사장은 영장이 기각된 지 약 한 시간이 지난 오전 6시 50분께 구치소 정문으로 천천히 걸어 나왔다. 박 사장은 '이 부회장 구속 어떻게 생각하느냐', '법원 판단 어떻게 생각하느냐', '지금 심정은 어떤가'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대기 중인 제네시스 승용차를 타고 귀가했다. 박 사장은 기자들이 길을 막고 질문을 이어가자 "왜 막어"라며 다소 신경질적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구치소 앞에서 태극기와 '박영수 특검 구속' 피켓을 들고 서 있던 자유청년연합 소속 회원 4명은 이 부회장의 발부 소식이 전해지자 박영수 특별검사의 사진을 찢으며 '박영수를 구속하라'고 외쳤다. 오전 7시가 되고 삼성 관계자와 취재진이 모두 떠나서야 구치소 앞은 적막을 되찾았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치소로 향하는 차량에 오르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