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우 기자

등록 : 2017.09.21 08:31
수정 : 2017.09.21 08:33

北 리용호, 트럼프 ‘완전파괴’ 발언에 “개 짖는 소리”

등록 : 2017.09.21 08:31
수정 : 2017.09.21 08:33

미국 뉴욕 입국… 22일 유엔총회 연설 예정

“개 짖는 소리로 놀라게 하려 했다면 개꿈”

20일 오후 미국 뉴욕의 JFK 공항을 통해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이 입국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북한을 향해 독설을 쏟아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을 ‘개 짖는 소리’라면서 강하게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외무상은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20일(현지시간) 베이징발 중국항공편으로 미 뉴욕 존 F.

케네디(JFK) 공항에 도착했다.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 대사의 안내를 받으며 입국장이 아닌 출국장 쪽으로 입국한 그는 공항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았다. ‘북한을 완전파괴할 수 있다는 트럼프 미 대통령의 기조연설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유엔총회 연설에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인가’ 등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그는 묵묵부답이었다.

하지만 숙소인 뉴욕 맨해튼의 호텔에 도착해선 달랐다. 리 외무상은 “개들이 짖어도 행렬은 간다는 말이 있다”면서 북한 속담을 인용한 뒤, “개 짖는 소리로 우리를 놀라게 하려 생각했다면 그야말로 개꿈”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지칭한 트럼프 대통령 언급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의 보좌관들이 불쌍하다”라고 그는 답했다.

현지에선 22일로 예정된 리 외무상의 기조연설에서 북한이 미국에 어떤 맞대응을 할지에 관심이 쏠려 있다. 북한 외무상은 2014년부터 매년 기조연설을 해 왔는데, 통상 자국의 핵ㆍ미사일 프로그램을 옹호하고 미국을 비판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때문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의 대북제재 결의 비판, 핵무장 능력 과시 등은 물론, 앞서 매우 극단적인 표현들로 북한을 비난한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에 대해서도 강한 어조로 공개 반박할 것으로 보인다. 리 외무상은 23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할 것으로 전해졌으나, 미국과의 개별 접촉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