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경 기자

등록 : 2018.01.12 08:41
수정 : 2018.01.12 08:44

직장인 절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연봉 인상’기대

등록 : 2018.01.12 08:41
수정 : 2018.01.12 08:44

올해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상승한 가운데 직장인 2명 중 1명은 연봉인상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하지만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해 실적 압박과 해고 또한 우려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12일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949명을 대상으로 ‘2018 최저임금’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우선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귀하의 연봉도 인상 될까요?’란 질문에 응답자의 47.9%는 ‘그렇다’고 답했다. 연봉 인상에 대한 기대감은 최종학력이 높을수록 낮았다. 고졸 이하 학력을 보유한 직장인 그룹의 경우 54.8%로 가장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 이어 ▦2.3년대졸(53.2%), ▦4년대졸(42.2%), ▦대학원 졸업 이상(34%) 순이었다. 연봉 인상을 기대하는 직장인들이 예상한 인상폭은 ‘5~10% 미만’(44.4%), ‘5% 미만’(35.6%), ‘10~15% 미만’(13.6%)로 조사됐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도 우려됐다. 실제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실적 압박·해고 등을 걱정하는지’에 대해 응답자들의 31.9%는 해당 사항을 걱정 중이라고 답했다. 실적 압박·해고를 걱정한다는 답변 역시 학력별로 차이를 보였다. 특히 최대·최소 수치를 기록한 고졸 이하 학력 직장인(39.5%)과 4년대졸 직장인(27%) 그룹 간의 적지 않았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37.2%)들이 남성 직장인(28.3%)들에 비해 실적 압박과 해고를 걱정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달성’에 대해선 응답자의 68%는 ‘긍정적이다. 환영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부정적이다. 반갑지 않다’는 입장은 17% 였고,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5.1%로 나타났다.

해당 공약을 긍정적으로 본 직장인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연봉 상승을 포함해 전반적인 근로자 권익이 향상될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60%로 1위에 올랐다. 이어 ‘현재보다 생활이 나아질 것 같아서’(29.5%), ‘다수의 근로자들이 혜택을 볼 것 같아서’(23.1%), ‘소비가 촉진돼 경제 선순환 효과가 발생할 것 같아서’(22.6%), ‘야근, 초과근무 등이 사라질 것 같아서’(22.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반면 ‘부정적이다. 반갑지 않다’는 답변을 내놓은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복수응답), ‘일자리 자체가 줄어 취업, 이직 등이 어려워 질 것 같아서’(45.3%), ‘임금체불, 근로시간 단축 등 각종 꼼수가 성행할 것 같아서’(29.2%), ‘중소기업 등 소규모 사업장의 사정을 반영하지 않은 정책 같아서’(29.2%) 등을 꼽았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