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효진 기자

등록 : 2018.04.16 20:05
수정 : 2018.04.16 20:06

[포토] 가족 품으로 돌아간 세월호 희생자들

등록 : 2018.04.16 20:05
수정 : 2018.04.16 20:06

[저작권 한국일보] 세월호 유가족들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 화랑공원 내 야외광장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헌화한 뒤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안산 화랑공원 내 야외광장에서 열린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조사를 낭독한 후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16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영정 및 위패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16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유가족이 영정 및 위패를 안고 눈물 흘리고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이 거행됐다.

추모식이 끝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는 유가족들에게 전달됐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는 새로 설립될 '416 생명안전공원' 추모공원에 안치될 예정이다.안산=류효진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길 “나진 제재 해제가 북한 비핵화 앞당겨… 트럼프ㆍ푸틴 설득”
이번엔 태아 훼손 자작극… 갈때까지 간 워마드 인증
택시에 깔린 보행자 구하기 위해 승용차 들어올린 경찰ㆍ시민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해병대 수리온 계열 헬기 추락… 5명 숨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