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경 기자

등록 : 2018.02.13 11:36

성인남녀 3명 중 1명 “명절에 가족과 싸워봤다”

등록 : 2018.02.13 11:36

오랜만에 온 가족이 모이는 즐거운 설 명절이지만, 상대를 배려하지 않고 가볍게 던진 말들이 다툼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흔하다. 실제 성인남녀 3명 중 1명은 명절에 다툰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성인남녀 1,428명을 대상으로 ‘명절에 가족이나 친지와 다툰 경험’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4.5%가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다툰 적 있다는 여성(36.9%)의 응답률이 남성(32.5%)보다 앞섰고, 결혼 여부별로는 기혼(37.1%)이 미혼(33%)보다 높았다.

다툰 상대는 결혼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미혼의 경우 ‘부모’(54.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이어 ‘형제, 자매’(28.5%), ‘그 외 친척’(20.1%), ‘조부모’(8.4%) 등의 순이었다.

기혼은 ‘배우자’(45.4%)를 첫 번째로 꼽았고, 다음으로 ‘형제, 자매’(33.9%), ‘부모’(17.5%), ‘시댁식구’(12.6%), ‘처가식구’(7.7%) 등으로 이어졌다.

명절에 다툰 구체적인 원인으로는 ‘쓸데 없이 참견하거나 잔소리해서’(54.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또 ‘피로가 쌓여 예민해져서’(23.8%), ‘집안일 분담 등이 불공평해서’(23.8%), ‘편애, 차별 등을 당해서’(17.3%), ‘모욕적인 언사를 들어서’(15.9%), ‘원래부터 사이가 안 좋아서’(10.6%), ‘상대가 자기자랑을 심하게 해서’(10%) 등이 꼽혔다. 특히 이런 다툼으로 관계가 틀어진 가족이나 친지가 있다는 응답자도 52.4%에 달했다.

한편, 성인남녀 10명 중 6명은 설 명절을 앞두고 ‘스트레스를 받는다’(58.5%)고 답했다.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으로는 ‘친척 어른’(43.6%)이 가장 많았고, ‘부모님’(26.7%), ‘시댁 식구’(15%), ‘사촌’(14.5%), ‘형제, 자매’(13.1%), ‘배우자’(11.1%) 등의 순이었다.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로는 ‘근황을 물어보는 과도한 관심이 싫어서’(48.9%)를 첫 번째로 꼽았다. 아울러 ‘용돈, 선물 등의 지출이 부담돼서’(43.7%), ‘명절 음식 준비 등의 집안일이 힘들어서’(24.7%), ‘처가, 시댁 식구를 대하기 부담스러워서’(21.6%), ‘가족, 친지들과의 갈등 때문에’(18.7%), ‘귀향길 교통체증이 걱정돼서’(15.8%) 등을 이유로 들었다.

사람인 관계자는 “걱정하는 마음에 하는 말이라도 지나친 관심과 참견은 독이 될 수 있다”며 “오랜만에 친지들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반가운 인사와 서로에게 힘이 되는 덕담을 건네는 배려가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노 민스 노 룰(No means No rule)’ 없는 현행법, 안희정-김지은 희비 갈랐다
2년 반 만에 남측 전기 공급된 개성공단
악플러 재판, 직접 증인 나선 최태원 SK 회장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