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임소형 기자

등록 : 2016.08.25 19:31

대입 SW 특기자 전형, 10배 늘린다

2018학년도 300명 선발

등록 : 2016.08.25 19:31

소프트웨어(SW) 실력만으로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SW 특기자 전형’이 내년 입시부터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전국 14개 ‘SW 중심대학’에 본격 도입된다.

정원도 대폭 늘어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5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에서 14개 SW 중심대학과 간담회를 갖고 2018학년도 대입 SW 특기자 전형 정원을 2017학년도의 10배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SW 특기자 전형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점수를 배제한 채 SW 제작 경험이나 관련 동아리 활동 등을 평가해 학생을 뽑는 제도다. 세부 선발 방식은 학교마다 다르지만, 자기소개서와 심층 면접이 중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선발 과정에 최저 수능 등급을 적용할 지 여부는 대학 재량에 맡기기로 해 학교별로 전형 조건 등은 달라질 수 있다. 선발된 SW 특기자들은 장학금, 국외 연수, 교수 특별 지도 등의 혜택을 받는다.

2018학년도 선발 인원은 ▦국민대 10명 ▦서울여대 29명 ▦KAIST 20명 안팎 ▦한양대 13명 ▦부산대 10명 ▦동국대 14명 ▦가천대 15명 ▦경북대 6명 ▦고려대 12명 ▦서강대 16명 ▦성균관대 60명 ▦세종대 65명 ▦아주대 10명 ▦충남대 24명 등 총 300여명이다. SW 특기자 전형은 올해(2017학년도) 입시에서도 일부 SW 중심대학이 도입했지만, 전체 선발 정원은 30여명에 불과했다. 미래부는 2019학년도에는 SW 특기자 전형 정원을 438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SW 중심대학은 SW 고급 인력을 키우자는 취지로 지난해 도입됐다. 참여 학교는 SW 인재의 교육과 연수 등에 매년 국비를 평균 20억원씩 지원받는다. 미래부는 SW 중심대학도 현행 14곳에서 내년 20곳, 2019년 30곳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고”
트럼프 “남북대화 잘 진행돼...12일 싱가포르 고려 바뀌지 않아”
외신들 “문 대통령, 중재 또 돋보여…그물에 낀 공 빼냈다” 극찬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 특별회원권 수수 의혹 ‘진실공방’
다급한 일본… 아베 내달 G7 이전 미국 방문 검토
[특파원 24시]차세대 신칸센 개발 박차… 시속 360㎞ 재도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