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성 기자

등록 : 2018.07.13 11:35
수정 : 2018.07.13 13:44

[포토] 대통령 뒤에 있는 이들…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공개

등록 : 2018.07.13 11:35
수정 : 2018.07.13 13:44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할리마 야콥 대통령 부부가 주최한 국빈만찬 메인요리.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할리마 야콥 대통령 부부가 주최한 싱가포르 국빈만찬 디저트.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긴 순방 일정 동안 심리적 위로를 선사했다는 컵라면. 청와대는 “숙소 테이블에 쭉 전시해놓고 보는 것만으로도 효과가 탁월합니다. 외국에서 만나는 컵라면은 '사랑'입니다”라고 썼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수행단의 B컷 사진을 공개했다. 긴 순방 일정에 피곤해하는 청와대 직원, 순방 중에도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를 녹화 중인 고민정 부대변인, 숙소 테이블에 올려진 컵라면 등 대통령 뒤에서 일하는 이들의 숨겨진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싱가포르 국빈방문 마지막 밤, 공식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수행원들과 마리나 베이 샌즈를 찾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싱가포르 보타닉가든에서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리센룽 총리 부부와 오찬에서 수행원들도 그 옆방에서 식사를 함께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싱가포르에 도착하자마자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간담회 후 숙소 식당에서 저녁을 함께하며 못다 한 이야기를 계속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싱가포르 국빈방문 대한민국 프레스센터 지원요원으로 수고하고 있는 김현지 학생으로부터 사랑고백을 받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를 녹화 중인 고민정 부대변인과 이를 찍고 있는 싱가포르 관광객의 모습.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싱가포를 국빈방문 기간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묵는 숙소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는 교민. 단체티를 맞춰 입고, 파란풍선까지 들고 있다. 인터넷으로 모여 왔다고 한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대통령의 국빈방문 시 현지 언론에서 우리 국빈방문 소식을 어떻게 전하고 있는지 살피는 모니터실. 주로 현지에 유학 중인 우리 학생들이 요원으로 참여해 현지 언론의 보도 내용을 꼼꼼하게 살핀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프레스센터에 걸려있는 시계, 싱가포르와 서울 사이에는 1시간의 시차가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다음 일정을 향해 움직이는 부속실과 의전비서관실 직원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외교부 의전장실 3인방 조성욱 의전행사담당관, 최보선 외무사무관, 한상혁 외무행정관.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한 공군1호기, 비행기 머리 위에 태극기와 싱가포르 국기가 게양되어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평창 패럴림픽 때 쓰인 현수막을 재활용해 만든 에코백을 들고 있는 유송화 2부속실장. 김정숙 여사도 애용 중인 그 에코백이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싱가포르 B컷 사진] 인도부터 이어진 강행군에 정상회담장 밖 복도에서 잠시 눈을 붙이고 있는 조한기 1부속실장. 청와대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이웃과 교류 늘며 자존감 UP”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국가, 국민 생명권 보호 의식 부족해 세월호 구조 실패… “책임범위 좁게 봐” 지적도
[단독] 특검 ‘김경수의 느릅나무 2시간’ 주목
식당주방에 전용소화기? 처음 듣는 소리!
윤미래 ‘워킹맘래퍼’라는 신대륙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