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철
객원기자

등록 : 2017.02.03 09:33
수정 : 2017.02.03 09:55

우승은 놓쳤지만, 한국 바둑 미래는 밝다

[박영철의 관전 노트] 2016 이민배 세계신예최강전 결승전

등록 : 2017.02.03 09:33
수정 : 2017.02.03 09:55

흑 미위팅 9단

백 신진서 6단

큰 기보.

참고 1도.

참고 2도.

<장면 15> 신진서가 △로 좌하귀 패를 따냈을 때 미위팅이 흑1로 하변을 먼저 돌본 게 냉정하고 침착했다. 지금 백이 13으로 패를 해소해도 좌변 흑을 잡을 수 없다. 앞 장면에서 설명했듯이 귀에서 다시 패가 나는데 이때 백이 쓸 팻감이 없다.

신진서가 그쪽을 잠시 보류하고 2, 4로 패감을 겸해서 우하귀로 총부리를 돌렸다. 흑이 이 부근을 계속 응수하다 보면 점점 백의 패감이 많아진다. 그래서 미위팅이 흑5로 패를 다시 따냈다. 신진서가 백6으로 단수치는 팻감을 썼지만 흑7로 끊을 때 백이 <참고1도> 1로 흑 두 점을 따낼 수가 없다. 2로 응수해서 그만이다. 신진서가 할 수 없이 백8(△)로 패를 계속하자 미위팅이 흑9로 백돌을 잡아 하변 흑돌을 먼저 살아둔 다음 백10으로 좌변을 잡으러 오는 걸 보고서야 비로소 11(5의 곳)로 다시 좌하귀 패를 따냈다. 그런 다음 백12 팻감을 받지 않고 흑13으로 지리한 패싸움을 끝냈다. 이로써 왼쪽 귀는 흑이 다 가져갔고, 오른쪽 귀는 백이 차지했다. <참고2도> 흑1로 막아도 백4로 넘는 수가 있어 흑이 안 된다.

문제는 흑이 선수를 잡았다는 것. 미위팅이 마지막 남은 큰 자리 15를 차지하니 백 대마가 후수로 살아야 한다. 이제는 흑이 15집도 넘게 앞설 것 같다. 신진서가 여기서 돌을 거뒀다. 219수 끝, 흑 불계승.

이번 대회를 돌아보면 한국 선수단이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정말 잘 싸웠다. 멀지 않은 미래에 모두들 더 높은 곳에서 활짝 웃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김정일 분장에 억대 비용,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반려견ㆍ키높이 구두까지 완벽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