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8.07.13 00:32
수정 : 2018.07.13 00:34

트럼프, 폼페이오 칭찬하며 “북한과의 협상 잘 되고 있다”

등록 : 2018.07.13 00:32
수정 : 2018.07.13 00:3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브뤼셀=신화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잘 진행 중이라며 긍정론을 펼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다음 방문지인 영국으로 떠나기 전 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3차 북한 방문을 마치고 막 돌아왔다”며 “그는 (북한과) 매우 잘 지내고 있고, 그곳에서 일을 잘 하고 있다”고 말했다.이 같은 발언은 지난 6~7일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에서 가진 6ㆍ12 북미 정상회담 후속협의 결과를 놓고 ‘빈손 방북’ 논란이 일자,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는 북한 여행의 진정한 전문가가 됐다. 그곳에 가는 가장 좋은 방법, 밖으로 나오는 가장 좋은 방법을 안다”며 농담을 던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6ㆍ12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놀라운 만남이었다고 평가한 뒤, “이 모든 것이 어디서 끝나는지 알게 될 것”이라며 “그들은 이미 하나의 실험장을 폭파했고, 또 다른 미사일 실험장을 폭파할 것이라고 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그들은 많은 일을 했다. 우리는 세 명의 인질을 찾았다. 좋은 과정이다”라고 말했다. 또 “중요한 것은 로켓 발사도, 미사일 시험도, 핵 실험도 없었으며, 어떠한 폭발도 거의 9개월 간 없었다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법원 “세월호 참사 국가책임 인정” 4년만에 판결
[단독] 탈북자가 우리 군사기밀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4살 아이는 뜨거운 차 안에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태국 동굴 소년들 첫 인터뷰… “엄마한테 혼날까 봐 겁났다”
박용만 “최저임금 충격으로 한계기업 급증 우려… 재정이 역할 해야'
워마드 이번엔 아동 살해 예고…경찰 수사
‘아이스 댄스’ 민유라 “겜린, 나태해져… 후원금도 그의 부모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