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훈기 기자

등록 : 2017.12.21 17:33
수정 : 2017.12.21 17:37

"졸음운전 시 자동차가 알아서 갓길로"

등록 : 2017.12.21 17:33
수정 : 2017.12.21 17:37

졸음운전 시 자동차가 알아서 안전한 장소로 이동하는 기술이 개발된다. 현대모비스 제공

운전자가 졸음운전 등으로 비정상적인 주행을 한다고 판단되면 자동차가 알아서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켜 정차하는 기술이 개발된다.

2021년 개발이 완료될 것으로 알려진 해당 연구로 인해 고속도로 대형사고는 물론 심정지 등 응급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21일 현대모비스는 내년 1월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 전시회 ‘CES’에서 운전 불가 판단 시 차량이 자율주행모드로 안전 영역으로 이동하는 'DDREM' 기술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DDREM'은 Departed Driver Rescue&Exit Maneuver의 줄임말로 사전적으로는 운전을 할 수 없는 상태의 운전자를 구출해낸다는 뜻이다. 기술적으로는 졸음 등으로 차량이 지그재그로 움직인다거나 운전자가 전방 주시를 하지 않고 눈을 자주 감을 경우 센서가 이를 감지해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인도하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현대모비스가 개발 중인 DDREM 시스템은 운전자가 운전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차량 스스로 움직여야 하므로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단계에서 적용 가능한 기술이다. 미국 자동차기술학회(SAE)는 자율주행의 단계를 레벨 0~5로 나누는데 레벨4 이상은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 없는 완전자율주행단계를 의미한다.

DDREM은 크게 두 가지 핵심 기술이 사용되고 먼저 운전자가 졸고 있는 상태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단 운전자 상태는 실내에 장착된 운전자 인식 카메라가 판단한다. 시선 이탈 여부, 눈 깜빡임 패턴 등을 센서가 체크하는 것이다. 이때 활용되는 것이 DSW(Driver Status Warning, 운전자 상태 경고)기술이다.

여기에 차량의 움직임도 확인한다. 이때는 DAW(Driver Awareness Warning, 운전 부주의 경고) 시스템이 작동한다. 전방 카메라를 통해 차량이 차선을 넘나들며 불안한 주행을 하는지 판단하는 것. 운전자 상태, 차량 움직임에 대한 판단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현대모비스는 다양한 졸음운전 사고 유형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도 분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졸음운전이라는 판단이 들면 차량은 자율주행모드로 전환해 차를 이동시킬 안전한 장소를 탐색하게 된다. 이때 DDREM은 고정밀 맵과 카메라, 레이더 등의 센서를 활용해 현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안전 영역을 선택해 이동한다. 고속도로에서는 갓길이 비상시 가장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안전 영역이며 휴게소나 졸음쉼터 등으로도 이동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2021년 관련 기술 확보를 목표로 현재 본격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졸음운전 여부나 차량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주행 상황 등을 판단하기 위해 시뮬레이션 작업을 통해 다양한 데이터를 축적 중이다. 시뮬레이터는 실차 검증에서 분석할 수 없는 다양한 외부 돌발 상황에 대한 정보를 집어넣어 기술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테스트 작업을 진행한다. 주행 시험장에서 이뤄지는 실차 시험도 올해 10월경 진행했으며 내년부터는 실도로에서 기능 검증을 실시할 계획이다.

현재 이 기술은 졸음 운전에 대응해 차량을 갓길 등에 세우는 기능 중심으로 개발 중이지만 향후에는 운전자의 건강 정보를 체크할 수 있는 좌석 센서 등을 활용해 심정지 같은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도 'DDREM'이 작동할 수 있게 발전시킬 계획이다. 센서와 자율주행기술이 더 발전하면 위급 상황 발생 시 가까운 병원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시설로 바로 이동하는 것도 기대해 볼 수 있다.

현대모비스 북미연구소에서 자율주행 핵심 기술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데이비드 에그뉴(David Agnew) 이사는 “DDREM은 탑승자의 건강(health)과 안전(safety)에 초점을 둔 자율주행기술이다”며 “현대모비스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관련 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한 자율주행시스템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자동차협회(AAA) 산하 교통안전재단의 2015년 연구에 따르면 북미에서 졸음 운전 관련한 사망 사고는 연간 6,400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페더러 나와라’… 정현 한국 최초 테니스 메이저 4강 진출
北선발대 내일 南으로…2박3일간 응원단 숙소·경기장 등 점검
“영어실력부터 손목 자국까지” SNS 강타한 정현 신드롬
‘4강 신화’ 정현, 준결승서 테니스 황제 만날까
“내려달라” 제주서 이륙 직전 항공기서 승객 10명 내려
MB 조카 이동형 ‘다스 MB 것이냐’ 묻자 “아닙니다”
문 대통령 '국공립유치원 로또당첨 같아…임기내 40% 달성 가능'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