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1.05 14:41
수정 : 2018.01.05 15:56

동양사 1세대 학자 전해종 별세

등록 : 2018.01.05 14:41
수정 : 2018.01.05 15:56

1세대 동양사학자로 한중관계사 연구의 기틀을 다진 우호(于湖) 전해종 서강대 명예교수가 5일 오전 3시 30분 별세했다.

99세.

청산리전투에 참여했던 독립운동가 전성호(1896~1950)의 아들로 1919년 간도에서 태어난 고인은 도쿄대와 서울대, 하버드대 등에서 역사학을 공부한 뒤 서울대 교수를 거쳐 1968년 서강대 교수로 부임했다. 1세대 사학자로 한국역사학회ㆍ한국동양사학회 등을 만들었고 동양사학회 초대 회장을 맡기도 했다. 고인의 활약으로 서강대는 한국사의 이기백, 서양사의 길현모, 차하순 등 ‘서강사학’ 시대를 열었다. 중국과의 조공ㆍ책봉 관계를 단순한 지배ㆍ복속 관계가 아니라 서로 이득을 보는 상호거래 관계, 더 나아가 대부분 조선이 더 많은 이득을 누린 거래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독립운동가 집안 후예로 받은 유공자 수당을 모아 ‘경백동양사연구기금’을 만든 뒤 서울대와 서강대, 동양사학회 등에 5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한중관계사 연구’ ‘동아문화의 비교사적 연구’ 등 10여권의 저서와 100여편의 논문을 남겼다. 대한민국학술원상, 용재학술상,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딸 혜란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4호, 발인은 8일 오전 8시30분이다. (02)2258-5940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희중 “특활비 모든 진실 알고 있는 분은 MB뿐”
말로만 끝난 금감원 쇄신... “공공기관 지정해 통제를”
특활비로 ‘김윤옥 명품구입’ 의혹 ‘논두렁 시계’와 판박이 양상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아하! 생태!] 500원 동전 속 두루미, 실제론 보기 힘든 겨울철새랍니다
무대 오른 AR VR... 기술, 예술이 되다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