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7.12.26 00:53
수정 : 2017.12.26 00:57

푸틴 대항마 러 야권운동가 나발니 대선 출마 좌절

등록 : 2017.12.26 00:53
수정 : 2017.12.26 00:57

선관위 “유죄판결 탓 입후보 불가”

나발니 “대선 보이콧 하겠다”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A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대 정적으로 평가 받는 러시아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41)의 대선 출마가 좌절됐다.

25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나발니의 유죄판결 경력을 이유로 대선 입후보가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선관위는 나발니를 대선 후보로 추대한 지지자 그룹 등록을 거부하는 방식으로 출마 자격을 박탈했다. 무소속으로 대선에 출마하려면 500명 이상의 지지자 그룹을 등록해야 하는데, 이날 회의에서 선관위원 12명이 등록 불허 입장을 내놨다. 1명은 기권했다.

선관위는 “알렉세이 아나톨리예비치(나발니)에게 인정된 범죄는 판결 취소나 형집행 만기 후 10년간 선거에 참가할 수 있는 권리를 박탈하는 중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18일 예정된 대선에서 푸틴 대통령에게 맞서려던 나발니의 계획은 무산됐다.

나발니는 선관위 결정 직후 “유럽인권재판소가 내게 적용된 형 선고가 조작된 것임을 증명했고 선거 입후보를 허용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그는 대선 보이콧도 시사했다. 나발니는 2009년 키로프주 정부 고문으로 일하면서 주정부 산하 목재 업체가 소유한 1,600만루블(당시 5억6,000만원) 상당의 제품을 빼돌려 유용한 혐의로 5년 징역형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 받은 상태다.

선관위는 앞서 이런 전력 때문에 나발니에게 대선 출마 자격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그는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람만 대선에 출마할 수 없다는 헌법 조항을 앞세워 입후보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펴왔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우리가 한국에 밀렸나” 美대사 후보 교체로 황당한 호주
조계종 “음해 보도땐 최승호 사장 퇴진 운동할 수도”
이재명, ‘일베 회원설’ 등 논란에 “모두 내 업보… 사과”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가족 같던 동네 삼촌이…” 섬마을 5세 여아 유사강간
가수 김흥국, 아내 폭행 혐의로 경찰 입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