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원모 기자

등록 : 2018.01.30 17:24
수정 : 2018.01.31 09:54

우연히 ‘걸그룹’ 공연 보게 된 북한 선발대 반응

등록 : 2018.01.30 17:24
수정 : 2018.01.31 09:54

윤용복 북한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측 선발대가 지난 25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5일 평창동계올림픽 사전 점검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북한 선발대가 방송국에서 우연히 ‘걸그룹’ 공연을 보고 당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이 이끄는 북한 선발대는 지난 27일 오후 태권도 시범단 공연이 열릴 예정인 서울 마포구 MBC 상암홀을 찾아 공연장 상태, 좌석 수, 음향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MBC에 따르면 선발대 방문 당시 무대에서는 걸그룹 ‘오마이걸’의 리허설이 한창이었다. 눈길을 끈 건 선발대 단원들의 태도였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 있었던 관계자는 “북한 인사들이 (걸그룹 공연을 보고) 허공 또는 바닥을 쳐다 보거나, 제자리에서 뱅뱅 도는 등 시선을 어디다 둬야 할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고 말했다. 본의 아니게 북한 실정법을 위반했기 때문이었다.

'오마이걸' 공식 홈페이지

북한에서 한국 음악ㆍ영상 등은 자본주의 사상이 깃든 불순출판물로 분류돼 시청, 청취는 물론 언급 자체가 금지돼 있다. 국무조정실 산하 통일연구원은 2015년 탈북자들 증언을 토대로 한 보고서 ‘북한인권백서’를 통해 북한에서 한국 드라마나 영상을 봤다는 이유로 총살을 당한 사례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선발대는 이날 MBC 상암홀을 둘러본 뒤 흡족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단장이 이끄는 북한 선발대는 같은 날 오후 버스를 타고 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돌아갔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피해자 최소한의 회피ㆍ저항 안 해… 자유의사 억압 증거 부족”
[팩트파인더] 국민연금기금 운용수익률 나빠 재정 고갈?
“미국, 4자 종전선언 연내 채택 가능성 열어두고 북한과 협의 중”
심장이 쫄깃 퀴즈의 맛! 금쪽같은 점심시간도 기꺼이 쪼갠다
운행정지 BMW 몰다가 불 나면 고발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