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1.04 11:02
수정 : 2018.01.04 15:13

갤럭시S9의 ‘두뇌’ 엑시노스 9810 양산 돌입

등록 : 2018.01.04 11:02
수정 : 2018.01.04 15:13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9에 탑재될 모바일 AP 엑시노스9(9810). 삼성전자 제공

초고속 모뎀에 인공지능(AI) 연산기능을 강화한 삼성전자의 고성능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엑시노스9(9810)’ 생산이 시작됐다.

업그레이드된 엑시노스9은 1분기 출시 예정인 전략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S9의 성능을 끌어올리는 막중한 임무를 맡았다.

삼성전자는 2세대 10나노 핀펫 공정을 기반으로 독자개발한 엑시노스9(9810) 양산에 돌입했다고 4일 밝혔다.

엑시노스9(9810)은 고성능 빅 코어 4개와 전력효율을 높인 리틀 코어 4개가 결합된 옥타(Octa) 코어 구조에 1.2Gbps의 다운로드 속도와 200Mbps의 업로드 속도를 구현한 업계 최고 수준의 LTE 모뎀이 결합돼 프리미엄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다. 1.2Gbps는 1.5GB 용량의 HD급 화질 영화 한 편을 10초 만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속도다.

신경망(Neural Network)에 기반한 기계학습(딥러닝) 기능과 보안성도 강화됐다. 기기에 저장된 이미지를 스스로 빠르고 정확하게 찾을 수 있고 3차원(3D) 스캐닝 안면인식은 물론 별도의 보안 전용 프로세싱 유닛(Unit)을 통한 안면 홍채 지문 정보 관리가 가능하다.

4개의 송수신 안테나를 사용하는 다중안테나 기술과 와이파이, 블루투스 같은 비면허대역 주파수를 활용하는 eLAA 기술을 적용해 언제 어디서든 실시간 고해상도 인터넷 방송이나 360도 비디오 스트리밍이 가능하다.

저조도 이미지 촬영과 4K UHD 영상 녹화 등 멀티미디어 기능도 향상돼 야간에도 고품질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엑시노스9(9810)은 오는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18에서 글로벌 고객에게 첫 선을 보이고 CES 임베디드 기술 제품 분야 혁신상을 수상한다. 첫 적용되는 제품은 갤럭시S9이다. 삼성전자는 2016년 말 세계 최초로 10나노 1세대 공정으로 완성한 직전 모델 ‘엑시노스9(8895)’도 갤럭시S8에 처음 탑재했다.

삼성전자 시스템 LSI 사업부 마케팅팀장 허국 상무는 “엑시노스9(9810)은 삼성전자의 혁신 기술을 집약한 제품”이라며 “AI 시대에 최적화된 스마트 플랫폼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정부 16년만의 세이프가드 발동…중국 겨냥 ‘통상 전쟁’ 전운
청와대 “평창 올림픽에 '평양 올림픽' 딱지 이해 못해”
도심제한 속도 60→50㎞ 낮추고 소주 1~2잔 마셔도 ‘면허정지’
상여금 기본급화는 기본, ‘업체 쪼개기’까지…최저임금 편법 만연
개정된 김영란법 시행 1주일…백화점업계, 설 특수 기대감 ‘솔솔’
조정석 '연기에 대한 자신감, 데뷔 때부터 키워'
'믿을 수 없는 신예' 정현-조코비치 경기 명장면5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