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3 09:03

‘큰 슬픔 잠긴’ 박지성 모친상, 같은 날 할머니도 별세

등록 : 2018.01.13 09:03

박지성/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축구 영웅 박지성(36)이 큰 슬픔에 빠졌다.

공교롭게도 어머니를 여읜 데 이어 친할머니까지 세상을 떠났다.

한국 축구영웅이자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을 맡고 있는 박지성이 12일 모친상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박 본부장을 애도하는 여론이 이어진 가운데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밤 박지성 본부장의 친할머니 김매심씨가 경기도 수원에 있는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고 알려졌다. 향년 82세다.

할머니 김매심 씨는 독일월드컵 스위스전이 열린 2006년 6월 24일 새벽 영양제를 맞으면서 응원할 정도로 손자를 아꼈다.

앞서 어머니 장명자 씨는 지난해 말 영국 런던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이날 새벽 운명을 달리했다.

같은 날 어머니와 할머니를 동시에 여읜 박 본부장은 큰 슬픔에 잠겼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법원장 '국민께 충격과 분노 안겨 죄송…제도 ㆍ조직 바꾸겠다'
스물 두 살 당찬 정현이 승리를 만끽하는 방법
괜히 불똥 맞았다며 집단행동 나선 영어유치원
MB 친형 이상득, 검찰 소환 이틀 앞두고 병원행
'내가 설 자리는 내가 만든다'
[짜오! 베트남] 통일 이후 가장 짜릿… 국가주석 “박항서 감독ㆍ선수단에 훈장 수여하라”
북 아이스하키선수 오늘 선수촌 합류… 2주 속성훈련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