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8.08.11 11:48
수정 : 2018.08.11 11:52

북한, “‘완전한 비핵화’ 언급 유엔총장 무모” 비난

등록 : 2018.08.11 11:48
수정 : 2018.08.11 11:52

“미국 기쁘게 하려고 대북 제재 합창”

“한반도 평화 안정에 도움되는 일 해야”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0일 뉴욕 유엔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욕=신화 연합뉴스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와 대북 제재 유지를 언급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 무모한 발언을 한 것이라며 10일(현지시간) 비난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주재 북한 대표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전 세계가 싱가포르에서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과 공동성명을 지지하고 환영하는 시점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언급은 놀랍다”며 “유엔 사무총장은 특정 국가를 기쁘게 하고자 제재를 위한 합창을 부를 게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현재 상황에 도움이 되는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서 ‘특정 국가’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구테흐스 총장은 지난 8일 일본을 방문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의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정상적인 일원이 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본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선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를 이행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 모으기도 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철의 삼각지’부터? 군 “DMZ 유해 발굴, 북과 협의 중”
설레는 마음에 잠도 설치고… 이산가족 금강산으로 출발
태풍 ‘솔릭’ 한반도 향해 북상… “막심한 피해 가능성”
현직 판사가 ‘헌재 정보’ 빼낸 정황… 검, 압수수색
민주당 지지율 39.6%로 하락...대선 이후 최저치
피트니스 선수 위문공연 논란에 軍 “죄송하다”
“바캉스 당신은 도덕책” 박항서 매직에 네티즌 말말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