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07:36

‘평촌고 시절부터 될성부른 떡잎’ 마의 영역 깬 김민석은 누구?

등록 : 2018.02.14 07:36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김민석/사진=연합뉴스

동양인에게 마의 영역으로 일컬어지던 분야를 개척한 김민석의 등장에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은 한 단계 더 도약하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평촌고를 이제 졸업하는 1999년생 김민석이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강릉 오벌)에서 끝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1,500m에서 1분 44초 93의 무시무시한 기록을 작성하며 이 종목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메달(동메달)을 획득하면서다.

김민석은 초등학교 1학년 때 처음 스케이트를 시작하고 16세이던 2014년 국가대표로 발탁될 만큼 성장 속도가 빨랐다.

지난해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내심 평창올림픽의 기대감을 높였다.

1,500m 내내 최고 스피드를 내야 해 체력소모가 극심한 이 종목은 신체조건이 우수한 유럽 선수들조차 꺼리고 힘들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역대 동양인에게 마의 영역으로 분류된 배경이다.

그럼에도 김민석이 해낼 수 있었던 데는 체력과 스피드, 순발력까지 다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첫 월드컵에서 거구의 유럽 선수들에 맞서 주눅 들지 않고 자신의 스케이트를 자신 있게 타는 배짱도 한 몫을 했다.

여기에 밥 데 용 코치가 세심하게 그를 챙겨주고 지도하면서 기량이 일취월장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김민석은 “동메달이 큰 영광”이라며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쉬지 않고 열심히 달려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릉=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부모의 나라ㆍ가족ㆍ최연소’ 클로이 김(金)을 관통한 키워드

[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가상화폐] 美·英 은행, 비트코인 등 신용카드로 구매 금지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靑 “'남한 당국자 방북' 보도, 손톱만큼의 진실도 없다”
“터질 게 터졌다”… 국토부, ‘부실시공’ 부영에 영업정지 3개월 제재
가족 경비 위해 올림픽 기념품 중고장터에 내놓은 바이애슬론 선수
“떨어진 줄 알았는데 2등이라니” 로잔 발레콩쿠르 최연소 입상
‘성추행’ 이윤택, 공개 사과 “안 그러겠다고 약속했지만…”
법사위 파행으로 공전하던 국회, 11일 만에 정상화
[오은영의 화해] 폭력적 가족 벗어나려 미국인과 결혼했지만 ‘불행 반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