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2.14 07:36

‘평촌고 시절부터 될성부른 떡잎’ 마의 영역 깬 김민석은 누구?

등록 : 2018.02.14 07:36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김민석/사진=연합뉴스

동양인에게 마의 영역으로 일컬어지던 분야를 개척한 김민석의 등장에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은 한 단계 더 도약하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평촌고를 이제 졸업하는 1999년생 김민석이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강릉 오벌)에서 끝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1,500m에서 1분 44초 93의 무시무시한 기록을 작성하며 이 종목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메달(동메달)을 획득하면서다.

김민석은 초등학교 1학년 때 처음 스케이트를 시작하고 16세이던 2014년 국가대표로 발탁될 만큼 성장 속도가 빨랐다. 지난해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내심 평창올림픽의 기대감을 높였다.

1,500m 내내 최고 스피드를 내야 해 체력소모가 극심한 이 종목은 신체조건이 우수한 유럽 선수들조차 꺼리고 힘들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역대 동양인에게 마의 영역으로 분류된 배경이다.

그럼에도 김민석이 해낼 수 있었던 데는 체력과 스피드, 순발력까지 다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첫 월드컵에서 거구의 유럽 선수들에 맞서 주눅 들지 않고 자신의 스케이트를 자신 있게 타는 배짱도 한 몫을 했다.

여기에 밥 데 용 코치가 세심하게 그를 챙겨주고 지도하면서 기량이 일취월장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김민석은 “동메달이 큰 영광”이라며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쉬지 않고 열심히 달려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릉=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부모의 나라ㆍ가족ㆍ최연소’ 클로이 김(金)을 관통한 키워드

[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가상화폐] 美·英 은행, 비트코인 등 신용카드로 구매 금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