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0.13 21:24

[준PO] '10안타 4홈런 7득점' 롯데 타선, 드디어 감 잡았다

등록 : 2017.10.13 21:24

롯데 전준우/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롯데 타선이 드디어 터졌다. 시리즈 향방은 이제 알 수 없게 됐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 준플레이오프(준PO, 5전3승제) 4차전에서 7-1로 이겼다.

시리즈 전적에서 1승2패로 밀려 벼랑 끝에 몰렸던 롯데는 이날 승리로 2승2패를 만들며 탈락 위기에서 벗어났다.

그간 답답했던 방망이가 제대로 불을 뿜었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는 승리였다. 롯데는 이번 시리즈에서 타선이 찬스를 살리지 못하면서 공격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1차전에서 9안타를 때려내고도 2점을 얻는데 그쳤고, 2차전에서는 3안타 빈공에 그쳤다. 3차전에서는 12안타로 6점을 만들어 냈다. 3경기 팀 타율은 0.222로 홈런은 단 2개에 불과했다.

하지만 롯데의 타선도 감을 잡았다. 롯데는 이날 홈런 4방을 포함해 장단 10안타를 터트리며 7점을 뽑아냈다. 고비마다 안타와 홈런이 나오면서 분위기를 가져갔다.

0-0으로 맞선 4회 선두타자 손아섭이 선제 솔로포를 터트렸고, 2-1로 앞선 5회 2사 1,2루에서는 손아섭이 연타석 스리런 아치를 그리면서 5-1로 앞서갔다. 6회에는 이대호가 솔로 홈런을 터트렸고, 7회에는 전준우가 솔로 아치를 때려냈다.

그간 잠잠했던 타자들이 살아났다는 점은 더 고무적이다. 전준우는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0.214(14타수 3안타)에 머물고 있었다. 톱타자 전준우가 부진에 빠지면서 롯데 타선도 힘을 얻지 못했다. 4번 타자 이대호는 타율 0.461(13타수 6안타)를 기록하고 있었지만, 장타2루타 1개 뿐이었다. 타점도 없었다. 하지만 이날 전준우는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을 기록했고, 이대호도 이번 시리즈 첫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제 롯데는 승부를 다시 홈인 부산 사직구장으로 옮겨 간다. 롯데의 타선이 다시 불타기 시작하면서 '5차전'은 더 뜨거운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창원=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HS포토] 최시원-강소라-공명, 이렇게 하트 남발하면 너무 감사합니다

[2030뉴트렌드]디저트 노마드족, 눈길 사로잡는 비주얼 '갑' 디저트는?

[준PO] '깜짝 스타' 노진혁, 4차전 선발 출장...박석민, 벤치 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