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4.24 15:02
수정 : 2018.04.24 15:05

‘버닝’ 유아인 “내 주제에 뭘 선택…부르면 간다”

등록 : 2018.04.24 15:02
수정 : 2018.04.24 15:05

영화 '버닝' 제작보고회가 열린 24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배우 전종서(오른쪽)가 유아인에게 물을 청하고 있다. '버닝'은 5월 8일 개막하는 칸 영화제에서 최초 공개한다. 국내 개봉은 5월 17일이다. 뉴시스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버닝'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유아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유아인이 1년 만에 공식석상에 섰다.

유아인은 24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지난해 4월 열린 tvN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제작발표회 이후 약 1년여 만에 첫 공식석상에 선 그는 갈색 슈트에 흰색 셔츠로 깔끔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유아인은 영화 ‘버닝’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내 주제에 뭘 선택하나, 부르면 간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트리트먼트나 시나리오가 나오기도 전부터 이창동 감독님의 작품을 기다렸다. 내가 어린 나이 때부터 감독님의 작품을 봐 왔는데 그때부터 꼭 함께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버닝'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스티븐 연(왼쪽부터), 유아인, 전종서가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창동 감독은 유아인의 연기에 대해 “그간 강렬한 캐릭터의 행동과 감정을 드러내는 역할을 해왔던 거 같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런 강렬함은 겉으로 보이지 않는다”면서 “아주 예민하고 섬세한 감정이 드러나야하는 힘든 역할이었다. ‘버닝’을 통해 유아인의 연기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해 궁금증을 높였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5월 17일 개봉을 앞뒀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배우 스티븐 연, 유아인(오른쪽)이 24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렸다.뉴스1

이창동 감독이 24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버닝’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전종서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렸다. 뉴스1

배우 스티븐 연(왼쪽부터), 유아인, 전종서, 이창동 감독이 24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간담회를 이어가고 있다.'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렸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