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동렬 기자

등록 : 2018.03.14 15:46
수정 : 2018.03.14 17:42

경남도 “도민건강 지키는 ‘환경산림복지’”

등록 : 2018.03.14 15:46
수정 : 2018.03.14 17:42

91억 들여 습지보전 계획 추진

낙동강 수질개선 1472억 투입

산림휴양 인프라 확충도 492억

“자연ㆍ인간 공존하는 환경정책”

경남도는 도민건강을 지키는 ‘깨끗한 환경경남’ 실현을 위해 ▦습지보전시행계획 추진 ▦낙동강 녹조 발생 선제적 대응을 통한 안전한 수돗물 공급 ▦휴양ㆍ체험시설 확대 등 사람중심 녹색공간 확대 등 3개 과제를 추진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우선 도내 습지보호지역 및 주요습지의 체계적인 보전ㆍ관리를 위해 91억원을 들여 ‘2018년 습지보전 시행계획’을 마련, 3개 분야 31개 실천과제를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 국립습지센터, 마산지방해양수산청, 경남도교육청, 시ㆍ군, 람사르환경재단 등 유관기관 및 도 관련부서와 협력해 과학적 습지조사, 습지보전 및 복원관리, 습지의 현명한 이용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또 매년 반복되는 녹조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수질오염원 관리 및 취ㆍ정수장 운영과 수질 모니터링 강화 등 낙동강 수질개선사업에 1,472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하수처리장, 하수관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등 환경기초시설 설치사업과 오염원 저감을 위한 축산습지 조성,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등을 벌인다.

고수온 등으로 녹조가 발생하는 하절기(5~9월)에는 낙동강 수계 대규모 하수처리장 42곳과 소규모 하수처리장 141곳의 총인 방류수질을 5~50%까지 강화 운영하고, 취ㆍ정수장 시설물 사전 점검 및 시설 개선 등의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상시 수질 모니터링도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67%가 산림으로 이뤄진 풍부한 산림자원을 활용한 산림휴양 인프라 확충에 역대 최대인 492억원을 들여 다양한 휴양, 치유, 체험, 모험 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산삼휴양밸리와 자연휴양림 조성 및 보완사업 등을 추진하고, 현재 조성 중인 치유의 숲(3곳)도 연내 개장할 예정이다.

또 산림생태, 휴양, 문화, 교육 등 산림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할 수 있는 목재문화체험장과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조성, 산림레포츠 종합시설 조성사업 등 다양한 산림휴양ㆍ복지시설을 조성키로 했다.

이밖에 녹색쌈지숲, 산림공원, 생활환경숲, 미세먼지ㆍ소음방지 녹색숲 등 다양한 도시숲 조성 등 사람중심의 녹색공간을 확대키로 했다.

강호동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환경산림복지 실현을 앞당기기 위해 환경보전, 대기, 수질, 산림 등 환경산림분야의 체계적인 정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中 벼르는 트럼프… ‘치킨게임’ 유리 판단, 대북 영향력 견제도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김정은 3차 방중으로 북미 후속 협상 지연…본 게임 앞두고 북미 기싸움
난민 문제 언급한 배우 정우성… SNS는 시끌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끝나지 않은 미투’…조재현, 이번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의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