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5.12 21:41
수정 : 2017.05.12 23:07

문재인 대통령, 푸틴과 통화 “북핵 해결 협력 논의”

등록 : 2017.05.12 21:41
수정 : 2017.05.12 23:07

미∙중∙일∙러에 곧 특사 파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 핵 문제 해결 모색에 대한 협력을 논의하고 특사를 파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를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미국ㆍ중국ㆍ일본ㆍ러시아 등 주변 4강 정상들과 전화통화를 통한 외교를 마무리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밤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양국 정상은 약 20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한ㆍ러 관계 발전 방안을 비롯해 북한 핵 문제 해결 방안 등에 대한 상호 관심사를 논의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조속한 시일 내에 러시아에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밝혔고, 푸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특사단을 직접 접견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국경을 맞댄 이웃나라 러시아는 유라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면서 한ㆍ러 관계의 내실 있는 발전을 위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ㆍ러 간 전략적 소통 강화 ▦북극항로 공동개척과 에너지 협력 등의 강화 ▦시베리아 천연가스관ㆍ철도망 한반도 연결 등 극동지역 개발 협력 등을 제안했다. 특히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북한이 더 이상 핵 도발을 멈추고 비핵화의 길로 나올 수 있도록 러시아 측의 건설적인 역할을 기대한다”면서 남북대화와 6자회담 재개를 조기에 모색할 뜻을 밝혔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거론된 모든 분야에서 계속 협력해 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공감을 표했다.

주변 4강 정상들과 전화 통화를 마친 문 대통령은 준비가 끝나는 대로 4개국에 특사를 파견할 계획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말콤 텀불 호주 총리,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핵 문제 해결과 무역투자 등 양국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갈등 리포트] 환경개선 사업이 되레 도화선… “보행권 보장” “생존권 사수”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스키점프 ‘불모지’ 평창에서 세계 최고의 스키점프 대회 열릴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