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문선 기자

등록 : 2015.09.03 04:40
수정 : 2015.09.03 10:15

"역대 최상 우호관계" 시진핑 발언은 靑 오역

등록 : 2015.09.03 04:40
수정 : 2015.09.03 10:15

청와대가 2일 시진핑 국가주석의 발언을 오역하고 누락시킨 자료를 냈다가 번복해 외교 결례 논란을 빚었다.

이날 정상회담은 동시 통역 방식으로 진행돼 언론에 공개된 시 주석의 모두 발언이 현장에서 한국어로 통역되지 않았다. 때문에 회담장에 들어간 청와대 출입기자는 시 주석의 중국어 발언을 녹음해 음성 파일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문제는 청와대가 녹음 파일을 전달받은 뒤에 발생했다. 청와대는 녹음 내용을 대학생으로 알려진 대사관 인턴에게 맡겨 “박 대통령과 저의 협력으로 현재 한중 관계는 역대 최상의 우호 관계로 발전했다”는 내용의 번역자료를 취재진에게 제공했다. 청와대는 시 주석이 실제 입에 올리지 않은 발언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확인하고 제동을 걸었지만 각종 매체가 오역된 자료를 바탕으로 오보를 쏟아낸 이후였다.

청와대 애초 번역본에서는 오역된 자료가 477자에 달했고 수정 자료는 946자에 달하는 등 누락된 분량도 상당했다. 청와대는 “언론 서비스를 위해 자료를 빨리 내느라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정상외교 준비에 소홀했다는 비판이 쇄도했다.

베이징=최문선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금융경찰’ 맞나? 장모계좌로 734억 등 금감원 직원 50명 ‘몰래’ 주식거래 적발
청와대 “대통령 환영객 없다? 홍준표가 착각한 것” 반박
“XX년 X물고 기다리라고 해”… 여대생 기숙사 관리업체의 막장 관리
'軍 영창 제도 폐지안' 국방위 통과… 징계 종류 세분화
[카드뉴스] 김생민의 '절실함'이 2017년에 빛을 발한 이유
PK가 뭐길래… ‘잘 나가던’ PSG 와해 위기
[유쾌한 성교육] 자녀와의 건강한 섹스토크, 그게 뭐 어때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