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17.07.13 14:36
수정 : 2017.07.13 14:36

강경화 “재외공관 등 성비위에 무관용… 엄단하겠다”

등록 : 2017.07.13 14:36
수정 : 2017.07.13 14:36

“심각한 복무 기강 문제… 개탄”

외교부, 해당 외교관 조사 착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노사협력위원회 회의에서 에티오피아 주재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 성폭행 의혹에 대해 발언한 뒤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3일 에티오피아 주재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 성폭행 의혹과 관련, “재외공관 등에서 발생하는 성비위(性非違)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국가공무원노동조합 외교부지부와의 노사협력위원회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신정부 출범을 계기로 외교부가 새롭게 거듭나기 위해 혁신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매우 심각한 재외공관의 복무 기강 문제가 발생하게 돼 정말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미 전 재외공관장에게 엄중한 복무 기강 지침을 하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본부 및 재외공관 복무 기강 강화를 위해 감사 인력 확충 및 전문성 강화, 직원 교육 강화 등 다양한 방법을 검토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특히 성비위 문제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 그리고 관련 규정 법령에 따라 엄중 조치할 것을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감사관실이 전날 귀국한 에티오피아 주재 간부급 외교관 A씨를 상대로 성폭행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A씨가 8일(현지시간) 대사관 여성 행정직원인 B씨와 함께 저녁을 먹으면서 와인 3병을 나눠 마신 뒤 만취한 B씨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피해자 측 제보가 접수된 데 따른 것이다. 외교부는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다음주 중 징계위원회를 열고 A씨 징계 의결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외교부 노조는 설립 10년 만인 지난해 12월 당시 윤병세 장관과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반기별 노사협력위 운영에 합의했다. 이번 노사협력위는 이에 따라 열린 첫 회의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