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11.22 21:36
수정 : 2017.11.23 00:33

3대 바리톤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 별세

등록 : 2017.11.22 21:36
수정 : 2017.11.23 00:33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오른쪽)가 2015년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국가메달을 받은 후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 3대 바리톤 오페라 가수로 꼽히는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가 22일 뇌종양으로 2년 넘게 투병하다 숨졌다.

향년 55세.

고인의 유족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흐보로스토프스키는 뇌종양으로 2년 반 동안 싸우다 영국 런던의 자택 인근 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고 전했다.

러시아 출신인 고인은 1989년 국제 성악콩쿠르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에서 우승한 뒤 성악가로 이름을 날렸다. 지난 2016년 뇌종양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오페라 무대를 떠났다가 올해 6월 오스트리아 크라페네크 페스티벌에 참가해 '드리트리와 친구들'을 공연하기도 했다.

양진하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운전해라... 프로포즈해라... 강요받는 '남자다움'
'정치보복' 외쳤던 MB, 김백준 구속에 침묵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종부세, MB정부 이전 수준으로 강화” 이번엔 다주택자에 먹힐까
안철수 “대중교통 무료화, 100억짜리 포퓰리즘 정책”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놓고 불거진 ‘잡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