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1 21:40

UFC 화이트 대표가 폭로한 코너 맥그리거의 구체적인 복귀 시기

등록 : 2018.01.11 21:40

UFC 라이트급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사진=UFC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UFC 데이나 화이트 대표가 코너 맥그리거(30)의 복귀 계획에 대해 강도 높게 짚고 넘어 갔다.

영국 언론 더 익스프레스가 11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화이트 UFC 대표는 맥그리거가 빨라도 오는 8월은 돼야 UFC 무대에 설 것이라고 했다.

화이트 UFC 대표는 이어 “맥그리거가 8월이나 9월까지 경기에 나서지 않는다면 UFC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를 가진 뒤 약 2년 간 타이틀 방어를 하지 않는 게 된다”며 “그런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이트 UFC 대표는 맥그리거가 적어도 여름에는 UFC 무대에 복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건 시간 싸움이다. 내가 의미하는 게 뭔지 아느냐. UFC에서 시간은 적이나 다름없다”며 “당신이 프로 선수라면 시간은 적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맥그리거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UFC 관련 사진이 아닌 플로이드 메이웨더와의 복싱 대결 사진을 게재하며 또 한번 빈축을 샀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6ㆍ15시대 돌아온 것 같다”…기자 배석시켜 체제선전 의욕도
北 “응원단 230여명 파견... ‘서해선 육로’로 방남하겠다”
인권위 진정까지 번진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논란
‘박종철 거리’ 찾은 선배 박종운… “조용히 왔다 가”
때아닌 정치권 ‘미세먼지 포퓰리즘’ 공방
文의 남자 ‘3철’의 엇갈린 지방선거 행보
북한 선수들도 평창올림픽 참가하면 삼성폰 받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