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1 11:30
수정 : 2018.01.24 16:50

[애니팩트] 리본장어는 일생에 성(性)을 세 번이나 바꾼다

등록 : 2018.01.11 11:30
수정 : 2018.01.24 16:50

성(性)은 선천적으로 고유한 것이며, 한 번 태어나면 변함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그런데 자신의 성을 세 번이나 바꾸는 어류가 있습니다. 바로 알록달록한 리본 띠를 연상시키는 ‘리본장어(ribbon eel)’입니다!

리본장어는 하나의 개체 속에 암수 양쪽의 생식소(난소, 정소)를 가진 자웅동체 생물입니다.하지만 정소가 난소보다 먼저 성숙해(웅성선숙) 수컷으로 삶을 먼저 시작하고 곧 암컷으로 변해 유어기(어린 물고기 시기)를 보냅니다. 몸의 길이가 65㎝ 정도로 커졌을 때 다시 수컷으로 성이 바뀌며, 몸 길이가 90~120㎝ 정도가 되었을 때 암컷으로 또 한 번의 성전환을 겪습니다. 암컷으로 사는 이 한 달 동안 번식을 하고, 또 알을 보호하기 위해 바위 틈 사이에 숨어산다고 합니다.

요약하면, 리본장어는 일생에 ‘수컷→암컷→수컷→암컷’으로의 총 세 번의 성변화를 겪는데요. 수컷일 때는 자신의 몸을 보호하고 성장하는데 힘쓰며, 암컷이 되었을 때는 산란에 집중하여 종족을 유지한다고 합니다. 이 같은 독특한 생존방식은 리본장어가 자웅동체이기 때문에 가능한 그들만의 ‘특별한 기술’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리본장어는 성이 바뀔 때마다 ‘커밍아웃’을 하듯 몸의 색도 함께 변한다고 하는데요! 유생기~유어기 때는 몸의 색이 검정색이며 성장기 초반~절정시기에서는 파랑색을 띄고, 또 성장기 절정~종결시기에는 노랑색으로 변한다고 합니다.

리본장어 외에도, 미국 애니메이션 '니모를 찾아서'로 유명한 흰동가리와 바닷물고기 감성돔 등도 자라면서 성전환을 한다고 하네요! 우리의 상식을 뒤집는 독특한 자웅동체 생물들의 생존전략, 정말 신기합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