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기자

등록 : 2017.12.28 16:11
수정 : 2017.12.28 20:39

서울시장 후보 거론 홍정욱 “출마 안 한다”

등록 : 2017.12.28 16:11
수정 : 2017.12.28 20:39

한국당 인재 찾기 비상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이 6년 전인 2011년 12월 국회에서 19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자유한국당에서 서울시장 후보 ‘빅 카드’로 거론되던 홍정욱 전 의원(헤럴드ㆍ올가니카 회장)이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지방선거가 6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영입 후보군이 잇따라 러브콜에 고개를 내젓고 있어 한국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홍 전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당장의 부름에 꾸밈으로 응하기보다는 지금의 제 자리에서 세상을 밝히고 바꾸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서울시장 출마설에 선을 그었다. 홍 전 의원은 그러면서 “국민과 국가를 섬기는 공직은 가장 영예로운 봉사이지만, 공직의 직분을 다하기에 제 역량과 지혜는 여전히 모자란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내에서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치를 내년 서울시장 선거의 필승 카드로 홍 전 의원이 거론돼왔다. 18대 총선 때 서울 노원병에 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된 홍 전 의원은, 2011년 12월 19대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뒤 기업 운영에 매진해왔다.

앞서 부산시장 후보로서 영입 대상이었던 장제국 동서대 총장과 경남지사 후보로 거론된 안대희 전 대법관도 잇따라 불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홍준표 대표는 직접 인재영입위원장을 자처하며, 내년 지방선거 후보 찾기에 나선 상황이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시장 후보는 홍 전 의원 외에도 많이 있다”며 “새해부터는 (영입)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낙관했다.

한국당은 이날 당내 개혁파인 김용태 의원을 ‘2기 혁신위원장’에 임명해 지방선거를 겨냥한 노선 개혁을 선언했다. 2기 혁신위는 내년 초 출범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견지해야 할 보수의 가치를 재확인하고 신보수 가치를 발굴해서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책 혁신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지방선거를 앞두고도 원칙과 변용을 버무려 선거필승 전략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굿바이 노회찬… 불법 정치자금 의혹에 스러진 ‘진보의 별’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협치내각’ 카드 꺼낸 청와대…야당 호응할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