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5.03 15:06
수정 : 2017.05.03 18:37

두계학술상에 권인한 성균관대 교수

등록 : 2017.05.03 15:06
수정 : 2017.05.03 18:37

권인한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제36회 두계학술상 수상자로 3일 선정됐다. 두계학술상은 한국과 인접 지역 문화의 연구를 진흥ㆍ장려하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권 교수는 2015년 출간한 ‘광개토왕비문 신연구’에서 고구려 장수왕이 세운 광개토왕비를 음운, 문법, 어휘 등 국어학적으로 조명했다.시상식은 오는 12일 서울대 신양인문학술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핵 해결돼도 한국에 사드 필요하냐”는 중국
또 터진 호날두의 한 방…포르투갈 16강 성큼
미국과 후속회담 미룬채 방중… ‘시간끄는 북한’
[짜오! 베트남] 일찌감치 예선 탈락했지만... 축구 강국 꿈꾸며 월드컵 열기
격려 대신 비하발언 난무... 두 번 운 장애인들
'16년 전 조재현이 성폭행' 폭로… '합의한 관계' 반박
[단독] 검찰, 공정위 전-현 부위원장 ‘불법취업’ 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