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5.03 15:06
수정 : 2017.05.03 18:37

두계학술상에 권인한 성균관대 교수

등록 : 2017.05.03 15:06
수정 : 2017.05.03 18:37

권인한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제36회 두계학술상 수상자로 3일 선정됐다. 두계학술상은 한국과 인접 지역 문화의 연구를 진흥ㆍ장려하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권 교수는 2015년 출간한 ‘광개토왕비문 신연구’에서 고구려 장수왕이 세운 광개토왕비를 음운, 문법, 어휘 등 국어학적으로 조명했다.

시상식은 오는 12일 서울대 신양인문학술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장날이면 시장 찾던 그녀, 한달째 아무도 못 봤는데...
드루킹측, 전자담배 케이스에 500만원 전달했다
“북, 생존 보장되면 핵 포기 가능” “북 핵실험장 부순 건 프로그램 폐기 뜻”
김경수 vs 김태호, 드루킹 공방에 정치적 명운 걸다
“8000만원으로 20억 만들어… 주식은 공부한 만큼 수익”
제주로 해외로… 여전히 불안한 수학여행
박지성 ‘월드컵 입담 삼국지’ 출전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