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1.08 17:01
수정 : 2018.01.08 19:15

LG전자, 창사 이래 최초로 年매출 60조 돌파

등록 : 2018.01.08 17:01
수정 : 2018.01.08 19:15

프리미엄 가전이 실적 주도

영업이익도 2조4600억 역대 2위

LG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개막하는 'CES 2018' 전시관에 설치한 대규모 인공지능 전시공간 'LG 씽큐존'.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간 매출액 60조원을 돌파했다. 연간 영업이익은 역대 두 번째인 2조4,68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실적 전망도 밝다.

LG전자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6조9,697억원, 영업이익 3,668억원인 잠정 경영실적을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016년 4분기 대비 14.8% 늘어나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16조원을 넘겼다. 영업이익은 3,668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전년 4분기에는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사업본부가 4,500억원대 영업손실을 내 전체 실적이 352억원 적자였다.

4분기의 탄탄한 실적을 바탕으로 LG전자는 지난해 연간 매출액 61조4,024억원, 영업이익 2조4,685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였던 2009년(2조6,807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지난해 매출액은 2016년보다 10.9%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무려 84.5% 증가했다. 연간 영업이익률도 4.02%로, 2009년(4.8%) 이후 가장 높다.

업계에서는 LG전자의 영업이익 증가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트윈워시 세탁기,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등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비롯해 무선청소기 코드제로A9, 의류 건조기와 에어컨 등이 이끈 것으로 분석한다.

LG전자의 TV와 가전 부문 영업이익은 가전업계 최고 수준인 10%에 근접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MC사업본부는 지난해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6의 부진과 하반기 V30의 기대에 못 미친 실적으로 여전히 2,000억원 안팎의 적자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차세대 성장동력인 VC사업본부의 자동차 전기장치부품(전장)사업은 지난해에도 소폭 적자를 이어갔지만 사업 규모는 커진 것으로 파악된다.

세계 최고 수준 프리미엄 TV와 가전제품 경쟁력을 앞세운 LG전자의 올해 경영 전망도 긍정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장사업은 흑자 전환 가능성이 있다”며 “1분기에 나올 휴대폰 G7이 흥행에 성공하느냐가 최대 관건”이라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18 LG전자 전시관 입구에 55인치 곡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246장으로 완성한 '올레드 협곡'이 설치됐다. LG전자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