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1.03 10:39

정운찬 신임 총재가 밝힌 로드맵은?

등록 : 2018.01.03 10:39

정운찬 KBO 신임 총재/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정운찬(71) 신인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임기 동안의 로드맵을 발표했다.

3일 서울 양재 캠코타워에서는 KBO 총재 이·취임식이 열렸다.

제22대 KBO 총재에 취임한 정 총재는 이날 자리에서 임기 3년 동안의 로드맵을 제시했다.

정 총재는 "초점을 맞추고 있는 연도는 프로야구가 40세 불혹의 나이가 되는 2021년이다"고 강조했다.

임기 첫 해인 2018년 첫 단계를 실행한다. 정 총재는 "2018년에는 KBO 조직 정비 역량 강화, 제도 개선, 클린베이스볼의 구체적인 실행, 144경기 경쟁력, 외국인 선수의 효율적 관리 등에 대한 방안을 찾겠다"며 "필요하다면 한국은 물론 메이저리그 등 전문 연구 기관에 한국 프로야구에 가장 적합한 제도를 찾도록 외주를 줄 생각까지 한다"고 밝혔다.

2년 차에는 또 다른 목표를 향해 달린다. 정 총재는 "2년 차인 2019년은 중계권 가치 평가와 합리적으로 평가 받는 계약에 초점을 맞춰 마케팅 수익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3년 차인 2020년에는 메이저리그 성공의 바탕이 된 MBL.com처럼 KBO.com으로 한국프로야구 통합 마케팅이 빠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도록 기초를 다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2018 트렌드①] 2018년 한국영화 라인업 미리보기

'투수 FA 최고액' 차우찬이 '외야수 FA 최고액' 김현수에 거는 기대

[최지윤의 뻔한가요] 양세종-우도환-장기용의 대세 반응 차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현 “‘보고 있나’ 메시지, 김일순 감독과의 약속”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속보] 금융위 “30일부터 가상화폐 실명제 시행, 신규자금 입금도 가능”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